금천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전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9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전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9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상·하 2권 1책. 신활자본. 1939년 그의 손자인 교량(敎亮)·교성(敎性)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윤영구(尹寗求)·권봉진(權鳳鎭) 등의 서문과, 권말에 임철규(林哲圭)와 그의 조카 원형(元衡), 그리고 교상(敎祥)·교량 등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상권에 시 34수, 서(書) 5편, 서(序) 3편, 기 2편, 논 1편, 제문 3편, 잡저 3편, 하권은 부록으로 기·만사·제문·행장·묘갈명·묘지명 등이 실려 있다.

시에는 강한 서정을 바탕으로 전원생활에 유유자적하는 자신의 정신적 내면세계를 읊은 「한거(閒居)」·「상월(賞月)」·「만춘우제(晩春偶題)」·「설투화(雪透花)」, 자연의 아름다운 경치를 묘사한 「옥녀봉(玉女峯)」·「용왕담(龍王潭)」 등이 있다.

서(書)는 주로 스승인 기정진을 비롯하여 교우인 윤득구(尹得求)·안정회 등에게 학문의 방법과 과정 등에 대하여 질문하거나 상의한 내용이다. 기 중 「금계기(錦溪記)」는 자신이 은거하고 있는 주변의 산수를 배경으로 낙천적인 생활상을 드러낸 글인데, 그 풍부하고 호방한 문장을 엿볼 수 있다.

논 중 「낙지론(樂志論)」은 인생관에 대한 자신의 관조적 의향을 대화체로 기술한 것이다. 잡저 중 「김열부이씨청포통고문(金烈婦李氏請褒通告文)」은 김정도(金定燾) 부인의 효열을 극찬하여 그 행적을 『삼강행실록』에 추록할 것을 건의한 통문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