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효간 ()

유교
인물
조선 중기에, 벼슬에 오르지 않고 학문과 후진 양성에 전념하여 호남의 은덕군자로 불린 학자.
이칭
백고(伯顧)
금강(錦江), 인재(忍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30년(중종 25)
사망 연도
1593년(선조 26)
본관
행주(幸州)
출생지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벼슬에 오르지 않고 학문과 후진 양성에 전념하여 호남의 은덕군자로 불린 학자.
개설

본관은 행주(幸州). 자는 백고(伯顧), 호는 금강(錦江)·인재(忍齋). 아버지는 호조판서로 추증된 고흥군(高興君) 기대유(奇大有)이며, 어머니는 함양오씨(咸陽吳氏)이다. 기효근(奇孝謹)의 형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김인후(金麟厚)·이항(李恒)의 문인이며, 기대승(奇大升)의 문하에도 출입하였다. 일생 동안 벼슬길에 나아가지 않고 학문에만 전념하였으며 후진양성에 주력하여 호남의 은덕군자(隱德君子)로 불리었다.

특히, 김인후가 그에게 지어준 “우주의 중간에 두 분이 있는데, 공자는 원기(元氣)이고, 주자는 참됨[眞]이다.”라는 시는 도를 전해받은 시로 알려졌다.

동문인 김천일(金千鎰)·정철(鄭澈)·변이중(邊以中) 등과 교유하였으며, 그의 문하에서 오희길(吳希吉) 등의 학자가 배출되었다.

스승 김인후가 죽은 뒤에 서태수(徐台壽)·변이중·변성온(卞成溫)·변성진(卞成振) 등과 사우를 짓는 일에 참여하여 제자의 직분을 다하였다. 죽은 뒤 호조참의에 추증되었고, 장성의 추산서원(秋山書院)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노사집(蘆沙集)』
『대산집(臺山集)』
『동국문헌록(東國文獻錄)』
『전고문헌(典考文獻)』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