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 조선과 청나라 간의 외교적 사안을 담당한 역관.
이칭
수겸(守謙)
소암(蘇巖)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우봉(牛峰)
주요 저서
통문관지(通門館志)
주요 관직
지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김경문은 조선 후기 조선과 청나라 간의 외교적 사안을 담당한 역관이다. 그는 백두산정계비 설립, 국경 분쟁 사건, 무기 수입 등 조선과 청(淸) 사이의 국제적 분쟁을 해결하는 데 많은 활약을 하였으며, 이러한 외교적 경험을 바탕으로 『통문관지(通門館志)』를 편찬하였다.

키워드
정의
조선 후기 조선과 청나라 간의 외교적 사안을 담당한 역관.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우봉(牛峰). 자는 수겸(守謙), 호는 소암(蘇巖). 아버지는 김지남(金指南)이다.

주요 활동

숙종대에 18세에 역과에 한학(漢學)으로 장원 급제한 후 영조대까지 역관으로 크게 활약하였다. 1711년(숙종 37) 위원(渭原) 백성이 청나라로 월경(越境)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재자관(賫咨官)으로 차출되어 양국의 외교 문제를 조율하였고, 임무 수행 중에 청의 군제(軍制)와 정치 상황 등을 자세히 적어서 보고하였다.

특히 1712년(숙종 38) 강희제(康熙帝)가 목극등(穆克登)을 파견하여 국경선을 확정하려 하자, 특별히 부친 김지남과 함께 접반사(接伴使)로 임명되었다. 그는 목극등 일행이 백두산정계비를 세울 때 통역과 응대를 담당하였으며, 조정으로 돌아와서는 백두산 국경지대의 지도를 바쳐서 공로를 치하받았다.

뇌물을 많이 받아 탄핵되기도 하였으나, 1720년(경종 즉위년)에 무기 재료인 궁각(弓角)의 무역, 1722년(경종 2)에 연행사(燕行使)를 보좌하는 상인인 난두(欄頭)의 폐해 일소, 1724년(영조 즉위년) 조공품의 감축, 1725년(영조 1)에 국경 문제의 추론, 1727년(영조 3년)에 조선 상인이 청 호상(豪商)에게 진 채무 문제 해결 등 여러 외교 문제를 해결한 공로로 통정대부(通政大夫), 가의대부(嘉義大夫)를 거쳐 자헌대부(資憲大夫)에 승진하고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를 받게 되었다.

학문과 저술

1708년(숙종 34) 아버지를 비롯하여 역관들과 함께 수년간 쌓은 외교적 경험을 바탕으로 『통문관지(通門館志)』를 편찬하였다. 이는 사대(事大)와 교린(交隣)에 대한 연혁‧역사‧제도‧인물 등을 체계화한 것으로, 당시 외교에 종사하던 실무진의 편람(便覽) 및 백과사전적 구실을 하는 필수서가 되었다. 이외에 『불감록(不堪錄)』 6권과 『소암집(蘇岩集)』 일부를 남겼다고 하나, 전하지 않는다.

참고문헌

원전

『통문관지(通門館志)』

논문

백옥경, 「朝鮮 後期 牛峰金氏 가문의 門中形成과 宗稧 : 繼仝公派를 中心으로」(『역사민속학』 46, 2014)
김양수, 「조선후기 牛峰金氏의 성립과 발전」(『역사와 실학』 33, 2007)
이영춘, 「『通文館志』의 편찬과 조선후기 韓中關係의 성격」(『역사와 실학』 33, 200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