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득신 ()

한문학
인물
조선중기 『백곡집』, 『종남총지』 등을 저술한 시인.
이칭
자공(子公)
백곡(栢谷)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04년(선조 37)
사망 연도
1684년(숙종 10)
본관
안동(安東)
정의
조선중기 『백곡집』, 『종남총지』 등을 저술한 시인.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자공(子公), 호는 백곡(柏谷). 아버지는 경상도관찰사를 지낸 김치(金緻)이며, 어머니는 사천 목씨(泗川睦氏)로 목첨(睦詹)의 딸이고, 부인은 경주 김씨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릴 때 천연두를 앓아 노둔한 편이었으나, 아버지의 가르침과 훈도를 받아 서서히 문명을 떨친 인물이다. 당시 한문사대가인 이식(李植)으로부터 “그대의 시문이 당금의 제일”이라는 평을 들음으로써 이름이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공부할 때에 옛 선현과 문인들이 남겨놓은 글들을 많이 읽는 데 주력하였는데, 그 중 「백이전(伯夷傳)」은 1억 1만 8천 번(1억 번은 현재의 10만 번에 해당)이나 읽었다고 하여 자기의 서재를 ‘억만재(億萬齋)’라 이름 하였다. 저술이 병자호란 때 많이 타 없어졌으나, 문집인 『백곡집』에는 많은 시문이 전하고 있다.

그 중 시가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문보다는 시에 능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오언·칠언절구를 잘 지었다. 「용호(龍湖)」·「구정(龜亭)」·「전가(田家)」 등은 어촌이나 산촌과 농가의 정경을 그림같이 묘사하고 있는 작품들이다.

시를 잘 지었을 뿐만 아니라 시를 보는 안목도 높아, 『종남총지(終南叢志)』 같은 시화도 남겼다. 이에는 어무적(魚無迹)·이행(李荇)·정사룡(鄭士龍)·정철(鄭澈)·권필(權韠) 같은 앞 세대 유명시인 등과 남용익(南龍翼)·김석주(金錫胄)·홍만종(洪萬宗) 같은 당대 문사들의 시를 뽑아, 거기에 자기 나름대로의 비평을 덧붙였다.

그리고 그는 술과 부채를 의인화한 가전소설 「환백장군전(歡伯將軍傳)」과 「청풍선생전(淸風先生傳)」을 남기기도 했다.

참고문헌

『백곡문집(柏谷文集)』
「종남총지연구」(허경진, 『연세어문학』11, 1978)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