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형 ()

목차
회화
인물
해방 이후 「연봉」, 「쇳물을 붓는 사람들」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형중(亨仲)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6년
사망 연도
1984년
출생지
경기도 개성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연봉」, 「쇳물을 붓는 사람들」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내용

경기도 개성 출생. 1934년 일본 동경의 데이코쿠미술학교(帝國美術學校)에 유학을 가서 1937년부터 조선미전[별칭 鮮展]에서 풍경·인물·꽃 등을 소재삼은 사실적인 유화가 거듭 입선했고, 1944년에는 「언덕」이 특선에 올랐다.

유학중에는 독립미술협회, 재동경미술협회전에 참여했고, 1940년에는 서울에서 개인전을 갖기도 했다. 1941년에 미술학교를 졸업했다. 광복 직후 조선미술동맹에 적극 가담하며 정치적 좌익성을 나타내다가 전향, 1949년의 제1회국전에 서양화부 추천작가로 참가, 자연풍경의 「연봉(連峰)」을 출품했다.

그러나 1950년 6·25전쟁 직후에는 다시 남침 공산체제의 중앙미술제작소 회화·조각부장으로 나섰다가 9·28 서울수복 때에 북한으로 넘어갔다. 그 뒤 북한에서는 1952년에 조선미술가동맹 평안북도 지부장, 1958년 조선미술가동맹 유화분과 지도위원을 지냈고, 평양·함흥·청진 등지에서 작품활동을 하였다.

작품으로는 「쇳물을 붓는 사람들」(1957, 전국미술전 출품), 「개고의 초여름」(1957) , 「어로공들」(1958) 등이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조선력대미술가편람』(리재현, 평양 문학예술종합출판사, 1994)
『한국근대회화선집 별책』 -북(北)로 간 화가(畵家)들-(금성출판사, 199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