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 임진왜란 당시 전라도의 의병장.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판관(判官)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김여생은 조선 전기 임진왜란 당시 전라도의 의병장이다. 무과에 급제하여 판관에 이르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義)를 부르짖고, 의병을 모집하였고, 개인 재산을 털어 군량미를 확보하였다. 휘하 의병을 이끌고 전라도에서 일본군과 싸워 전공을 세웠다. 1605년(선조 38)에 선무원종공신에 오르고, 뒷날 병조참의에 증직되었다.

정의
조선 전기 임진왜란 당시 전라도의 의병장.
가계 및 인적 사항

본관은 경주(慶州). 계림군(鷄林君) 김혼(金琿)의 후손이다. 아들이 의병 활동을 함께한 김응춘(金應春)이다.

주요 활동

일찍이 무과에 급제하여 관직이 판관(判官)에 이르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의(義)를 부르짖고 일어나 격문을 돌려 의병을 모집하였으며, 개인 재산을 내어 군량미를 확보하였다. 휘하 의병을 이끌고 전라도 곳곳에서 일본군과 싸워 많은 전공을 세웠다. 임금이 북으로 피란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아들 김응춘(金應春)과 함께 왕의 행재소(行在所)에 나아갔으나, 오래도록 노지에서 고생하다가 죽었다.

상훈과 추모

1605년(선조 38)에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 2등에 책록되었으며, 뒷날 병조참의(兵書參議)에 증직되었다.

참고문헌

원전

『호남삼강록(湖南三綱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