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정 ()

고전시가
인물
조선 중기에, 「서산일락가」, 『해암문집』 등을 저술한 문인.
이칭
사화(士和)
해암(懈菴)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7년(중종 22)
사망 연도
1620년(광해군 12)
본관
도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서산일락가」, 『해암문집』 등을 저술한 문인.
개설

본관은 도강(道康). 자는 사화(士和), 호는 해암(懈菴). 아버지는 예빈시참봉(禮賓寺參奉) 김한걸(金漢傑)이며, 어머니는 해남 윤씨(海南尹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그는 명종의 비인 문정왕후(文定王后)가 죽었을 때, 또 명종·선조가 죽었을 때에 고령에도 불구하고 상복을 입고 상사(喪事)에 임하였다. 당시 그는 비록 관직은 없었지만 『예기』의 내용에 따라 그대로 예를 행하였으므로 당시 전라감사 정철(鄭澈)과 최관(崔瓘)이 조정에 계문(啓聞)하여 벼슬을 내려주기를 청하였다. 그로 인해 경릉참봉(敬陵參奉)과 사헌부지평(司憲府持平)을 제수받았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임진·정유 왜란 때에는 의병을 모집하고 토지와 노비를 모두 팔아 군량미 500석을 비축하여 의병장 고경명(高敬命)과 조헌(趙憲)을 크게 도와주었다. 그의 대표적 작품으로는 1567년(명종 22)에 명종의 죽음을 듣고 지은 시조 「서산일락가(西山日落歌)」가 있다.

현존하는 그의 시조작품은 『해암문집(懈菴文集)』가곡조(歌曲條)에 8수만이 전하고 있지만 오이건(吳以建)이 쓴 「김해암가곡집서(金懈菴歌曲集序)」에는 그가 지은 노래가 100여수 이상이나 되었음을 기록하고 있다. 저서로는 『해암문집』이 있다.

참고문헌

『해암문집(懈菴文集)』
「김응정시조연구」(진동혁, 『국어국문학』제90호. 국어국문학회, 1983)
「김응정의 시조」(전광현, 『서림』제2호, 전북대학교문리과대학학생회, 197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