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순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참지정사, 상서우복야 서경유수사 겸 태자소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호
충양(忠襄)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086년(선종 3)
사망 연도
1145년(인종 23)
본관
황주(黃州)
주요 관직
참지정사|상서우복야 서경유수사겸태자소부
관련 사건
묘청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참지정사, 상서우복야 서경유수사 겸 태자소부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황주(黃州). 한미한 집안 출신으로 협기가 있고 활쏘기와 말타기를 잘하여, 항상 변방에서 무공을 세워 출세하겠다고 공언하였다.

마침 예종 때 여진정벌에 종군, 공을 세웠으므로 화주(和州)·수주(水州) 두 고을을 지키게 되었다. 본래 이무(吏務)를 익히지 않았으나, 문부(文簿)에 개의치 않고 대체만을 들어 시행하였어도 크게 착오가 없었다.

1135년 묘청(妙淸)의 난 때는 추밀원승선(樞密院承宣)으로서 김부식(金富軾)의 지시를 받아, 정지상(鄭知常)·김안(金安)·백수한(白壽翰)을 죽였고, 이듬해에는 도병마사로서 김부식을 좇아 난을 평정하였다.

1138년에는 추밀원부사가 되고, 1140년 병부상서, 1141년 지추밀원사, 1142년 수사공 지문하성사 판형부사(守司空知門下省事判刑部事)에 올랐다.

이듬해 참지정사(參知政事)를 거쳐, 1144년에는 상서우복야 서경유수사겸태자소부(尙書右僕射西京留守使兼太子少傅)가 되었으나, 이듬해에 추충정난공신 개부의동삼사 수태위문하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 상주국(推忠定難功臣開府儀同三司守太尉門下侍郎同中書門下平章事上柱國)이 되었다. 시호는 충양(忠襄)이다.

참고문헌

동인지문사륙(東人之文四六)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