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

유교
인물
조선후기 홍문관교리, 장악원정, 사복시정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사형(士衡)
금초(金樵), 아산(鵝山), 만은(晩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7년(헌종 13)
사망 연도
1924년
본관
울산(蔚山)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홍문관교리|장악원정|사복시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홍문관교리, 장악원정, 사복시정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울산(蔚山). 자는 사형(士衡). 호는 금초(金樵)·아산(鵝山)·만은(晩隱). 아버지는 동지중추부사 김의정(金義楨)이며, 어머니는 경주김씨로 김효원(金孝源)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린 시절에 변상철(邊相轍)·고시경(高時景) 등에게 수학하였으며, 1876년(고종 13) 식년문과의 명경과(明經科)에 급제하여 승문원부정자가 되었다.

그 뒤 가주서에 재임 중 임금의 비답(批答: 임금이 신하가 올린 상소(上疏)·차자(箚子) 등에 대해 내린 답서)을 잘못 쓴 죄로 의금부의 심문을 받았으며, 1879년 특지(特旨)에 의하여 율봉도찰방(栗峯道察訪)이 되어 이듬 해에 춘추관기사관을 겸임하면서 『음청일기(陰晴日記)』의 수찬(修撰)에 참여하였다.

1882년 성균관전적을 거쳐 사헌부지평을 지내다가 사임하였고, 2년 뒤 다시 사헌부지평에 재임하면서 대사간 윤구영(尹龜永), 집의 윤상익(尹相翊) 등과 함께 복제변경(服制變更)에 반대하는 상소를 하였다가 임금의 노여움을 사서 파직당하였다.

이듬 해에 사간원정언으로 다시 서용되었고 1886년 홍문관부수찬으로 승진하였다. 그 뒤 사헌부장령·홍문관교리·장악원정·사복시정 등을 두루 역임하면서 강화유수 민영규(閔泳奎)와 강원감사 윤영신(尹榮信) 등에게 내리는 교서를 제진(製進)하였다. 저서로는 『금초집(金樵集)』 2권 1책이 있다.

참고문헌

『국조방목(國朝榜目)』
『금초집(金樵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