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질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신문왕이 감은사 창건 시 일관을 역임한 관리.
이칭
이칭
춘일(春日)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일관(日官)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신문왕이 감은사 창건 시 일관을 역임한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춘일(春日)’이라고도 한다. 682년(신문왕 2)에 신문왕이 문무왕을 위하여 동해변에 감은사(感恩寺)를 창건할 때, 동해 가운데 조그만 산(山)이 물결에 따라 감은사를 향하여 왔다갔다 함을 보고 왕명에 의하여 일관(日官: 觀象監의 관직)으로서, 점(占)을 쳐서 “문무왕이 바다의 용(龍)이 되어 신라를 지키고, 김유신(金庾信)은 33천(天)의 1자(子)로 하강하여 대신(大臣)이 되었는데, 이 2성(二聖)이 동덕(同德)으로 호국(護國)의 보배를 내놓으려 함이니 해변으로 행차하시면 반드시 무가(無價)의 대보(大寶)를 얻을 수 있습니다.”고 말하였다.

이에 신문왕은 감은사 앞 바다 속의 산에서 용이 건네준 만파식적(萬波息笛)을 얻어 국보(國寶)로 삼았다고 한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만파식적설화고」(김영태, 『동국대학교논문집』11, 197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