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광

목차
관련 정보
김치광과 장독대 정면
김치광과 장독대 정면
주생활
개념
김장 김치를 저장하는 광. 김치각 · 김치움.
이칭
이칭
김치각, 김치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김장 김치를 저장하는 광. 김치각 · 김치움.
내용

주로 경기도지방에서 쓰이며, 일반적으로는 ‘김치각’ 혹은 ‘김치움’이라 불린다.

김치란 계절적 식품으로, 저장에는 온도 변화가 비교적 적은 지하 움을 이용해야 하며, 항아리를 묻어 두고 자주 드나들기에 불편하지 않아야 하기 때문에 자연히 움보다는 구조물이 크고 뼈대를 갖춘 집의 형태가 된다.

그래서 보통 부엌 뒤에 만들어지며, 빗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약간 높은 곳에 자리한다. 김치독을 묻는 바닥은 상부구조물의 크기와 모양에 따라 둥글게 혹은 긴네모꼴로 땅을 파고 김치독의 뚜껑이 땅에 닿지 않을 정도로 묻는다.

이때 항아리들은 드나들기 편리하고 주변의 흙이 무너져서 항아리 안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듬성듬성 사이를 띄운다. 그 위에 상부 구조물을 세우는데, 바닥 작업을 한 다음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움 안에 구조물이 세워지는 것이 아니라 바깥 지면에서 이루어진다.

구조물은 크게 세 개의 뼈대 서까래를 세모뿔처럼 맞대어 세운 다음 거기에 작은 서까래를 걸쳐대고 이엉을 얹은 것과, 두 개의 백이기둥을 세우고 거기에 말대를 얹은 다음, 서까래를 세모꼴이 되도록 지면에 닿게 얹어 이엉을 이은 것이 있다.

출입구는 측면에 만들어지는데, 찬바람이 직접 들지 않게 밖에서 안을 바로 볼 수 없을 정도로 여민 듯 만들어진다.

참고문헌

『한국의 살림집』(신영훈, 열화당, 1983)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