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자

목차
관련 정보
청양 장곡사 하 대웅전
청양 장곡사 하 대웅전
주생활
개념
방 · 마루의 천장을 평평하게 만드는 구조물.
목차
정의
방 · 마루의 천장을 평평하게 만드는 구조물.
내용

구조되는 자재에 따라 나무반자와 종이반자로 나뉘며, 나무반자는 평반자·고미반자·우물반자로 구성된다. 천장은 원래 움집에서 벽체와 나누어지지 않고 함께 빗천장으로 만들어지다가 지상(地上) 주거로 발전하면서 수직벽체와 따로 구분되어 시설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지붕 밑바닥이 천장으로 된 것이다. 반자는 그 뒤 단열의 필요상 또는 천장을 장식할 목적으로 지붕 밑바닥 아래에 또 다른 구조물을 매단 것이다. 초기의 집에서는 발달하지 못하였고 고려 중기 이후 다포계의 건축이 유행되고 임진왜란 이후 살림집들에 구들이 일반적으로 보급되면서 그 채택이 급속도로 늘었다.

살림집 구들의 반자는 평반자와 고미반자가 보통 구조된다. 삼림에서 목재를 넉넉하게 구할 수 있는 지역에서는 통나무를 켜서 뗏목 엮듯이 줄지어 뉘어서 마루를 구성하듯이 한다. 사람이 올라설 수 있을 만큼 견고하게 구조하여 천장 위의 공간은 더그매가 되어 수장공간으로 이용된다. 지금도 산간지역의 집들에서 볼 수 있다.

향리의 반가에서는 방 위에 우물마루를 설치하여 평천장이 되게 하고 윗부분을 다락으로 이용하기도 하는데, 중부지방의 집들은 부엌 위에 다락을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만 못한 형편의 집에서는 고미다락을 꾸민다. 고미다락은 방에서 올려다보면 고미천장이 된다.

고미혀를 일정한 간격으로 벌려놓고 사이에 널빤지를 덮거나 중깃을 엮어 흙을 바르거나 해서 완성시킨다. 이 구조법은 방 뒤 고미다락을 꾸미는 데도 이용되고 있다. 고미천장의 고미혀는 드러나게 두는 것이 보통이다. 각(桷)과 같은 고미혀가 서까래 걸리듯 하는데 중앙에 설치한 멍에에 의지한다.

멍에와 고미혀가 수평으로 결구되면 착시현상으로 중앙부분이 늘어진 듯이 보이게 되므로 멍에를 올려 걸어 고미혀들이 중앙에서 솟은 듯이 보이게 만든다. 이것은 얼핏 보면 연등천장처럼 보인다.

천장구조 중 가장 고급스러운 것은 우물반자인데, 평반자와 소란반자로 나뉘며 소란반자는 장엄을 대단히 하는 고급집에서만 채택된다. 우물반자는 장목과 동목을 써서 바둑판모 양으로 골격을 이루고 이에 의지하여 청판을 끼우도록 된 것이다.

평반자는 청판을 못으로 박아 고정시키지만 소란반자는 소란을 대어 청판을 받게 한다. 소란은 민무늬의 졸대인 것과 화훼무늬로 조각한 것 두 가지가 있다. 소란반자에는 보통 단청을 하는 수가 많으며, 천장초라고 하여서 특별한 무늬구성법이 발전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옥의 조영』(신영훈, 광우당, 1987)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