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술 ()

목차
관련 정보
후창문집
후창문집
유교
인물
일제강점기 때, 일제의 통치를 거부해 감시대상이 되었으며, 후학 교육에 힘쓰며 『후창집』을 저술한 학자.
이칭
종현(鍾賢)
후창(後滄)
이칭
창동처사(滄東處士)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4년(고종 21)
사망 연도
1954년
본관
부안(扶安)
출생지
전라북도 정읍시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때, 일제의 통치를 거부해 감시대상이 되었으며, 후학 교육에 힘쓰며 『후창집』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부안(扶安). 자는 종현(鍾賢), 호는 후창(後滄). 아버지는 김낙진(金洛進)이며, 어머니는 전주최씨로 최석홍(崔錫洪)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7세에 여숙(閭塾 : 마을서당)에서 수학을 시작해, 15세경에 사서삼경을 통달하였다. 1900년 전우(田愚)에게 사사받아 학문의 대도를 배웠는데, 이 때 ‘후창’이라는 호를 받고, 창동처사(滄東處士)라 하였다. 32세에 할머니와 어머니가 함께 죽었을 때, 3년간 시묘(侍墓)해 포로고행(圃老高行)이라는 칭송을 받았다.

1910년 일제에 의해 강점된 뒤로 망국의 한을 품어오던 중, 1915년 일제의 상사금(賞賜金)을 질척(叱斥: 꾸짖으며 물리침)했고, 또 큰 아들을 일본인의 학교에 입학시키라는 강요를 단호히 뿌리쳤다.

1925년에 동문인 오진영(吳震泳)이 스승의 유지(遺旨)를 무시하고 총독의 허가를 얻어 문집을 발간할 때, 여러 동문의 선봉이 되어 그의 선생의 뜻을 저버린 죄를 성토하였다.

이 때문에 배일당(排日黨)으로 지목되어 전주 검사국에 여러 번 호출을 당했고, 일차 피랍되어 무수한 고문을 당하였다. 광복 후 전우의 문집 수정본을 발간하였다.

1930년경 단발령과 창씨개명령(創氏改名令)에 불응해 일제의 감시대상이 되었으며, 일제가 주는 배급은 받지 않고 솔잎과 감자로 연명하였다.

항상 복수설욕의 일념으로 왜적을 타도할 기회를 엿본다는 뜻으로 불망실(不忘室)을 건립해 일생의 고절(高節)을 수립하고, 후학의 교육에 힘썼다. 그는 도학과 문장이 전우의 수재로서 일시의 사표로 칭송되었다.

1964년에 문인과 유림들이 공의 도덕을 기념하기 위해 출생지인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정읍시 이평면 창동리에 창동서원(滄東書院)을 건립해 향사하였는데, 이 서원은 전북특별자치도 유형문화재로 지정(1975년)되어 있다. 부안 계양사(繼陽祠)에도 배향되었다. 저서로는 『후창집(後滄集)』이 있다.

참고문헌

『전북도지(全北道誌)』
『호남절의록(湖南節義錄)』
『후창집(後滄集)』
『해남인물지(東海人物誌)』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