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지중추원사, 상서좌복야, 참지정사, 수사공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지중추원사|상서좌복야 참지정사|수사공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지중추원사, 상서좌복야, 참지정사, 수사공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1016년(현종 7) 문과에 급제하여 1035년(정종 1) 우습유지제고(右拾遺知制誥)가 되었다. 1052년(문종 6)에는 산기상시(散騎常侍)의 자리에 있었고, 1053년에는 지중추원사로 지공거(知貢擧)가 되었다.

1057년 상서좌복야 참지정사(尙書左僕射參知政事)에 오르고, 3년 뒤인 1060년에는 수사공(守司空)에까지 진출하였다. 이듬해 문하성에서 숙직하던 중 화재가 있었으므로 벼슬이 강등되어 좌복야가 되었다.

신분문제에 대하여 비교적 관대한 입장을 취하였으니, 강사후(康師厚)의 탈마(脫麻: 조정에 벼슬할 수 있는 자격을 허용하는 일) 문제에 대하여 “강사후의 증조인 강상귀(康上貴)는 직책은 비록 당인(堂引)이나 유림랑(儒林郎)을 겸임하였고, 아버지인 강서(康序)는 과거에 응시한 지 열번 만에 또한 탈마를 얻어 벼슬하였으니 강사후의 10년 동안 과거를 응시하기 위한 형설지공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으니 엎드려 바라옵건대, 또한 탈마를 허락하옵소서.”라고 한 내용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060년(문종 14)에 세워진 칠장사혜소국사비(七長寺慧炤國師碑)를 지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