꺽저기

목차
관련 정보
꺽저기
꺽저기
동물
생물
꺽지과에 속하며, 탐진강, 심산천, 구산천 등에 서식하고 있으며, 거제도에는 서식이 보고되었으나 최근에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금강, 보성강, 지석천 등 일부 지역에 이입되어 서식하는 민물고기.
목차
정의
꺽지과에 속하며, 탐진강, 심산천, 구산천 등에 서식하고 있으며, 거제도에는 서식이 보고되었으나 최근에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금강, 보성강, 지석천 등 일부 지역에 이입되어 서식하는 민물고기.
내용

학명은 Coreoperca kawamebari TEMMINCK et SCHLEGEL이다. 몸길이가 15㎝를 넘지 않는 소형어로서 약간 길고 측편(側扁)하다. 머리는 짧고 측편하며 눈이 위쪽에 붙어 있다. 주둥이는 짧으며 위턱 주골(主骨)에는 큰 부골(副骨)이 하나 있고, 그 가장자리 둘레에는 움푹 들어간 곳이 있다. 아가미뚜껑에는 청남색을 띤 커다란 반점이 있다. 몸빛은 갈색 바탕에 적색 가로무늬가 있어 꺽지와 혼동하기 쉬우나 꺽지에 비하여 몸높이가 더 높고 가로무늬가 10줄 있는 점이 다르다.

우리나라의 서남해와 동해남부로 흘러들어가는 하천에 분포한다. 유속이 1m 이하가 되는 하천의 연변부(沿邊部)에 살며 물에 사는 곤충과 치어를 잡아먹는다.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에는 꺽저기를 한자어로 ‘근과목피어(斤過木皮魚)’, 한글로 ‘꺽적위’라 하고 있다.

이를 설명하여 “모양이 붕어와 같으며, 검고 입이 넓고, 비늘이 잘고, 꼬리가 갈라져 있지 않고, 등에서 꼬리에 이르기까지 긴 지느러미가 있는데 매우 거칠다. 또한, 이것은 어망에 잘 걸리며, 큰 것은 길이가 8, 9촌인데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고 새우를 즐겨 먹으므로 이를 낚는 사람은 반드시 새우를 미끼로 삼는다.”라고 하였다.

현재는 꺽저기의 분포구역이 좁고 개체수도 적어 희귀종에 속한다. 1945년 이후 최근에 이르기까지 낙동강 3개 지역에서 약간, 탐진강에서 32마리, 거제도에서 3마리가 채집되었을 뿐이라고 한다. 보호구역을 설정하고 남획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서유구)
『한국의 희귀 및 위기동식물』(한국자연보존협회, 1981)
『한국어도보(韓國魚圖譜)』(정문기, 일지사, 1977)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