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꾼 소리

목차
관련 정보
국악
작품
나무꾼들이 나무하며 부르는 노래.
이칭
이칭
초부가(樵夫歌), 얼사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나무꾼들이 나무하며 부르는 노래.
내용

‘초부가(樵夫歌)’라고도 한다. 좁은 의미로는 나무꾼들이 땔나무를 하며 부르는 소리를 뜻하고, 넓은 의미로는 풀베는 소리, 갈꺾는 소리, 목신고사소리, 나무베는 소리, 나무나르는 소리까지 포함시킬 수 있다.

나무꾼소리는 고장마다 다른데, 지금까지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경상도에서 흔히 부르는 「어산용」,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의 「목발노래」, 경기도 연천의 「아미산 울어리」등이 있다. 중원지방에서는 나무꾼들이 갈꺾는 소리로 「아라성」(아리랑)을 부르며, 제주도에서는 풀을 베며「촐(草)베는 소리」를 부른다.

나무끌어내리는 소리는 전북특별자치도 무주, 경상북도 문경, 강원특별자치도 양양 · 인제의 것이 알려져 있고, 나무를 베기 전에 목신(木神)에게 제사지내는 목신고사소리는 충청북도 괴산의 것이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익산목발노래」 · 「아미산 울어리」 · 「양양패다리놓기」 · 「인제 뗏목노래」는 전국민속경연대회에 출연한 바 있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 7 -충청북도편-(문화재관리국,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