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치

목차
동물
생물
날치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
목차
정의
날치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
내용

비어(飛魚)라고도 하며, 고문헌에는 중국 명칭인 문요어(文鰩魚)라고 쓰기도 한다. 학명은 Cypselurus agoo (Temminck and Schlegel, 1846)이다. 길이는 약 36㎝ 정도이며, 가늘고 약간 측편하다. 가슴지느러미가 특히 발달하여 날개처럼 펼치고 수중에서 공중으로 활주하는데, 그 비행거리는 수십미터가 넘을 때도 있다. 주둥이는 짧고 눈은 크며, 등 쪽은 검은 청색이고 배 쪽은 백색이다.

난류성 어류로서 우리나라 남부 연해에 분포하며, 산란기인 4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는 떼를 지어 연안에 몰려와서 해조류 속에 산란한다. 『자산어보(玆山魚譜)』에는 날치의 형태를 밝히고, 맛이 없다는 것과 흑산도지방에서 날치를 잡는 법도 소개하고 있다.

흑산도지방에서는 망종(芒種) 무렵에 해안으로 몰려와서 산란하는데, 어부들이 횃불을 밝히고 작살로 잡는다고 하였다.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에는 이 고기가 봄과 여름이 교차하는 계절에 떼를 지어 해상을 나는데, 물에서 1척 정도 떨어지며 푸드득푸드득 소리를 낸다고 하였다. 날치는 나는 물고기이기 때문에 내장이 작아 신선도가 쉽게 떨어지지 않고 맛은 담백하다.

참고문헌

『자산어보(玆山魚譜)』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