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기 ()

목차
고대사
지명
경상북도 영주지역의 신라시대 지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영주지역의 신라시대 지명.
내용

날이군(捺已郡)·내리군(奈李郡)·내사군(奈巳郡)으로도 표기된다. 내기군은 본래 고구려의 영토였는데, 신라 파사이사금이 취하여 신라에 편입시켰다. 삼국통일 뒤 경덕왕은 이를 내령군(奈靈郡)으로 개명하였고, 고려 성종 때에 강주(剛州)라 하였으며, 현종 때에는 길주(吉州)에 소속시켰다.

그 뒤 고려 인종 때에는 순안현(順安縣)이라 하다가 고종 때에는 이곳이 위사공신(衛社功臣) 김인준(金仁俊)의 고향인 까닭에 현을 승격시켜 영주(榮州)라고 하였다. 조선 초기에 영천군(榮川郡)이라 하였고, 태종 때에는 순흥부(順興府)를 없애면서 부석(浮石)을 비롯한 4개의 이(里)를 영천군에 소속시켰다.

1895년(고종 32) 도제(道制)를 실시할 때 안동부 영천군이 되었으나 다음해 영천군이 되었고, 1980년 영주시는 영풍군에서 분리되었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과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에 영천군의 속현으로 표시된 것으로 보아 별개의 지역으로 볼 수도 있다.

내기군은 고구려와 신라 양국간의 세력유지의 요지로서 고구려의 남하정책에 대항하는 신라의 북방거점이었다. 그리하여 신라는 일찍부터 이 일대의 확고한 지배를 꾀하였는데, 소지마립간이 내기군에 행행(行幸)하여 이 지방의 세력가인 파로(波路)의 딸 벽화(碧花)와 결혼한 것도 이 지역을 신라의 세력권으로 흡수하기 위한 하나의 조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내기세력의 상징적인 존재이었던 태백산(太伯山)이 신라의 국가적 제사의 대상이 되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
『한국지명요람』(국립지리원, 1983)
「신라오악의 성립과 그 의의」(이기백, 『진단학보』33, 197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