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향회 ()

목차
회화
단체
192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미술단체.
목차
정의
1928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미술단체.
내용

양화계(洋畫界) 형성기의 미술그룹으로 동경미술학교를 졸업하고 돌아온 박광진(朴廣鎭)·김주경(金周經)과 서울에서 독학한 심영섭(沈英燮)·장석표(張錫豹)가 발기회원으로 참여하였다.

1929년 5월에 천도교기념관에서 첫 회원작품전을 가졌는데, 그 움직임은 매우 주목할만한 것이어서 신문에 평문(評文)이 실리고 주위의 격려가 따랐다.

1931년 4월에 역시 천도교기념관에서 개최된 2회전에는 때마침 동경미술학교 유학을 마치고 온 오지호(吳之湖) 등이 새 회원으로 가입하여 한층 활기를 보였다.

그들의 작품은 각기 비법적 특색을 가지고 표현 취향을 달리하여 미술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양화의 토대 건설과 민중화(民衆化)를 위한 계몽의 필요성’을 내세우며, 2회전 때에는 신인작품 공모까지 시도하였다.

그 때의 공모작품에는 서울뿐 아니라 평양 등지에서도 응모하였고, 윤중식(尹仲植) 등이 중학생으로 입선하기도 하였다.

최초의 본격적 양화가그룹으로서 회원들은 모두 패기와 이념에 넘쳐 있었으나, 활동범위를 너무 넓히려고 한 과욕 등이 현실적 어려움을 가져와, 발전적 지속을 하지 못한 채 2회전으로 중단되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미술전집』 2 -도입기(導入期)의 양화(洋畵)-(이구열, 한국일보사,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