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가사 사적비 ( )

목차
관련 정보
고흥 능가사 사적비
고흥 능가사 사적비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고흥군 점암면 능가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사적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흥 능가사 사적비(高興 楞伽寺 事蹟碑)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유형문화재(1978년 09월 22일 지정)
소재지
전남 고흥군 점암면 한동장터길 65 (성기리)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고흥군 점암면 능가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사적비.
내용

전체높이 360㎝, 비신 높이 290㎝, 너비 133㎝, 두께 42㎝. 1978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응진당(應眞堂) 뒤쪽에 있는 이 사적비는 방형에 가까운 자연석 대좌 위에 귀부 · 비신 · 이수를 갖춘 완형의 비석이다.

비 제목은 “조선국전라도흥양현팔영산능가사사적비명병서(朝鮮國全羅道興陽縣八影山楞伽寺事蹟碑銘幷序)”이며, 비신 전면 상단에 전서체의 횡서로 “興陽八影山楞伽寺事蹟碑(흥양팔영산능가사사적비)”라고 써서 제액을 만들었다.

전면은 모두 19행으로 1행은 63자이고 행서체이며, 홍문관부제학 오수채(吳遂采)가 짓고, 사헌부대사헌 조명교(曺命敎)가 전서와 비문을 썼다. 음기는 31행으로 1행이 80자이다.

이 비의 내용으로 보아 이 절은 처음에 보현사로 창건되었다가, 임진왜란으로 폐사되었던 것을 1644년(인조 22) 정현대사(正玄大師)가 광희대사(廣熙大師)와 함께 중창하고, 그의 제자들이 중창을 거듭하면서 1690년(숙종 16)에 비를 건립하였다.

귀부의 머리는 용두화되었으며, 목이 짧고 입안에는 여의주를 물었다. 귀부의 등 끝에는 8괘를 음각하여 놓았는데, 이러한 문양은 대웅전 안에 있는 동종(1698년 조성)에서도 보인다. 이수의 하단에는 앙련 · 운룡문(雲龍文) · 화문 등이 조식되어 있고 상단에는 용들이 어우러져 있다.

참고문헌

『고흥군 문화유적』(국립목포대학박물관·전라남도 고흥군, 1991)
『전남금석문』(전라남도, 1990)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조선총독부 편, 아세아문화사, 1976)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최인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