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능동 석인상 및 상석 ( )

목차
관련 정보
김해 능동 석인상 및 상석 전경
김해 능동 석인상 및 상석 전경
조각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김해시 삼문동 뒷산에 있는 조선시대 상석 · 석인상 · 석물.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김해 능동석인상 및 상석(金海 陵洞石人像 및 床石)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4년 02월 16일 지정)
소재지
경상남도 김해시 삼문동 산 49-2
목차
정의
경상남도 김해시 삼문동 뒷산에 있는 조선시대 상석 · 석인상 · 석물.
내용

석상 높이 165㎝, 최대 폭 48㎝. 1974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석인상이 위치한 능동마을은 능동삼거리에서 장유터널 쪽을 따라 나 있는 소로(小路) 대청로261번길이 끝나는 지점에 위치해 있다. 현재는 마을이라 해야 거의 몇 집 남아 있지 않다. 석인상은 이 마을 뒤쪽의 상수도 저수장 근처 낮은 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다.

석인상은 조선시대 사대부묘의 예와 같이 두 구로 이루어졌으며 약 9m 정도의 사이를 두고 마주 서 있다. 석인상을 앞에 두고 있는 봉분은 현재 크고 작은 두 기가 나란히 있는데 중심은 큰 무덤에 있다. 직사각형의 돌기둥을 깎아 놓은 듯한 석인상은 측면과 뒷면까지도 표현되어 있다.

머리에는 복두(幞頭)를 쓰고 조복(朝服)을 걸친 채 바른 자세로 서서 양손으로 홀을 받쳐 들고 있는 일반적인 형식이다. 홀은 길고 좁으며 그 위쪽에 턱 끝을 고이고 있는 모습으로 표현되었다.

양 팔뚝에서 늘어진 소맷자락은 측면을 거쳐 뒷면에까지 표현되었으며 좌우로 뻗어 내린 소매의 옷주름이 자연스러운 편이다. 등 뒤의 소맷자락 사이로는 또한 허리에 묶은 관대(官帶)가 보이고 있다.

두 상은 거의 비슷한 조각 기법과 기술을 보이고 있으나 세부 처리와 마무리에서 향우상이 좀더 깔끔하고 정교한 표현을 보이고 있다.

큰 무덤 앞에는 6기의 돌이 놓여 있는데 이중 5기는 자연석이며 무덤 정중앙에 놓여 있는 돌이 ‘상석(床石)’으로 지정된 것이다. 지표 위로 약 47㎝ 정도의 높이에 가로 약 116㎝ 길이이다. 갑석(甲石)의 두께 약 6㎝이며 면석(面石)에는 안상(眼象) 같은 무늬가 표현되었다.

그런데 이 무늬는 면석을 3등분했을 때 양쪽 1/3되는 지점에서 기둥 모양을 새기고 두 기둥의 안쪽 선이 안으로 구부러지며 하나의 안상을 이루고 바깥쪽 선이 바깥쪽으로 구부러지며 중앙 안상의 반(半)을 형성하는 모양을 하고 있다.

그러므로 양쪽 두 개의 공간은 그 양옆으로 똑같은 모양의 돌과 연결되었을 때 완성된 안상이 된다. 따라서 이 상석은 원래 여러 기의 돌 가운데 한 기가 남은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의 묘 앞 석물에 대한 연구뿐만 아니라 일반 묘제에 대한 연구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제작 시기를 판단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석인상에 표현된 돌기둥 같은 신체, 네모진 얼굴 그리고 둥그런 눈에 커다란 코 등에서 풍기는 장승 같은 풍모가 조선 중기에 보이는 일부 사대부묘의 석인상과 유사하다. 그래서 조선시대 중기의 석물로 추정된다.

집필자
심영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