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호계리 마애불 ( )

목차
관련 정보
양산 호계리 마애불
양산 호계리 마애불
조각
유물
문화재
경상남도 양산시 호계동에 있는 신라 말 고려 초의 불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양산 호계리 마애여래좌상(梁山虎溪里磨崖佛)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재(1979년 05월 02일 지정)
소재지
경남 양산시 호계동
목차
정의
경상남도 양산시 호계동에 있는 신라 말 고려 초의 불상.
내용

1979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직사각형의 커다란 바위 중앙에 표현된 좌불상이다. 오른쪽 어깨가 떨어져 나갔으며 오른손과 무릎 그리고 발 역시 심하게 마모되어 세부는 명확히 알아보기 어렵다.

불상이 표현된 바위 밑에는 동굴이 있어 현재는 ‘석굴암 굴법당’이라 이름 붙여진 법당이 조성되어 있다. 주변에는 많은 양의 기와 편이나 분청사기 편 등이 흩어져 있어 조선 초기까지도 절이 운영되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머리는 굵은 나발(螺髮: 부처의 머리카락. 소라 껍데기처럼 틀어 말린 모양)로 표현되었다. 앞쪽으로 두 줄 정도만 남아 있고 그 위로는 마모되어 나발의 표현이 희미하다. 그리고 마치 두건을 쓴 듯 육계(肉髻: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는 불분명하다.

전체적으로 선각(線刻: 선으로 새김.)인 데 비해 양각한 얼굴은 넓고 큰 편이며 백호공(白毫孔)에는 감입(嵌入: 장식 따위를 박아 넣음.)한 흔적이 남아 있다. 눈은 한 줄의 깊은 음각선으로 옆으로 길게 표현하였으며, 코는 크지만 입은 작은 편이며 얼굴에는 희미한 미소가 감돌고 있다.

넓은 어깨에는 통견(通肩: 어깨에 걸침.)의 법의(法衣: 중이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를 걸쳤다. U형으로 길게 트인 옷깃 사이에는 가슴을 가로지르는 엄액의(掩腋衣: 大衣 안에 윗內衣로 입던 옷으로,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로 걸쳐 입음.)가 드러나 있다.

왼손은 무릎 위에 얹어 땅을 가리키고 있는 촉지인(觸地印)을 결하고 있으며 오른손은 가슴 부근까지 들어 올리고 있다. 분명하지 않으나 약함을 받쳐 들고 있는 듯이 보여 약사여래좌상(藥師如來坐像)일 가능성도 있다.

광배(光背: 회화나 조각에서 인물의 성스러움을 드러내기 위해서 머리나 등의 뒤에 광명을 표현한 둥근 빛)는 거의 흔적 정도만 남아 있는데 원형의 거신광(擧身光 : 부처나 보살의 온몸에서 나오는 빛)으로 판단된다. 대좌(臺座)는 연화대좌로 상(像)의 크기에 비해 큰 편이며 단판(單瓣: 홑꽃잎)을 중첩하여 선각하였는데 꽃잎도 큰 편이다.

전체적으로 선각의 깊이가 일정하지 않고 대좌는 3차원의 공간감을 살리지 못하였다. 그러나 넓은 어깨에 무릎 폭이 넓고 안정된 자세에 신체 비례가 적절한 점 등으로 보아 조성 시기는 통일신라 말이나 신라의 조각 양식을 반영한 고려 초기의 불상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심영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