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구미술원 ()

목차
회화
단체
광복 직후 서울에서 조직된 한국화가단체.
목차
정의
광복 직후 서울에서 조직된 한국화가단체.
내용

민족항일기 동안 우리나라 미술에 여러 형태로 영향을 준 일본색을 청산하고 전통회화의 민족적 정통성을 회복한다는 의지를 내세웠다.

동인은 이응로(李應魯)·장우성(張遇聖)·이유태(李惟台)·배렴(裵濂)·김영기(金永基)·조중현(趙重顯)·정홍거(鄭弘巨)·정진철(鄭鎭澈)·조용승(曺龍承) 등 9명이었다.

1946년 초 3·1운동기념일을 택하여 첫 동인전을 가졌고, 제2회전은 1947년 광복기념일에 맞추어 개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술계의 가속된 정황변화 등으로 동인들의 의욕적인 활동은 1948년의 제3회전을 끝으로 중단되고 말았다. 비록, 3회전에 그치고 말았지만, 이 짧은 기간 동안 그들이 보여준 작품세계는 정신과 기법면에서 한국화의 새로운 창조를 시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근대미술』 4 -해방(解放) 이후의 동양화단(東洋畵壇)-(김영기, 한국근대미술연구소,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