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박박 ()

목차
불교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33대 성덕왕 때 아미타불로 화현한 염불하는 승려.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경상남도 창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제33대 성덕왕 때 아미타불로 화현한 염불하는 승려.
내용

성덕왕 때 아미타불이 된 염불승이다. 경상남도 창원(지금의 경남 창원인 선천촌) 출생. 수범(修梵)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범마(梵摩)이다. 노힐부득(努肸夫得)과 함께 법적방에서 출가하였으며 백월산 무등곡에 머물렀으며, 그 뒤 치산촌(雉山村) 법종곡(法宗谷) 승도촌(僧道村) 유리광사(琉璃光寺)에서 수행하였다.

어느 날 밤 백호(白毫)의 빛이 서쪽에서부터 오더니 금색의 팔이 내려와 이마를 만지는 꿈을 꾸고, 백월산(白月山)으로 가서 사자암(獅子巖)에 판방(板房)을 짓고 아미타불을 염불하였다. 그 뒤 3년이 채 안되어 709(성덕왕 8) 4월 8일 해질녘 쯤 아름다운 여인이 찾아와서 자고 가기를 간청하였으나 청정한 사찰에서 여자를 가까이 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하자, 여인은 노힐부득이 있는 남암(南庵)으로 갔다.

이튿날 아침 남암에 가보니 노힐부득은 연화대(蓮花臺)에 앉은 채 미륵불이 되어서 광명을 발하고 있었다. 그 까닭을 물으니 관세음보살이 나타난 여인을 만나 이렇게 되었다 하고, 금빛 상으로 변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다. 이에 달달박박도 아미타불이 되었으며, 두 사람은 소식을 듣고 찾아온 마을사람들을 위하여 설법한 뒤 구름을 타고 가버렸다고 한다.

참고문헌

『삼국유사(三國遺事)』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