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률집영 ()

한문학
문헌
조선후기 시인 장혼이 당시(唐詩) 가운데에 율시만을 모아 1810년에 간행한 시선집.
목차
정의
조선후기 시인 장혼이 당시(唐詩) 가운데에 율시만을 모아 1810년에 간행한 시선집.
서지적 사항

4권 2책. 표지는 만자무늬(卍字紋)의 능화문(綾華紋)으로 된 약간 누런 빛깔의 장지(壯紙)이다. 장혼은 필서체(筆書體)의 소형 목활자를 만들어 많은 서적을 간행하였다. 이 책은 장혼의 목활자본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이다.

내용

≪당률집영≫의 권수(卷首)는 <범례 凡例>로 시작한다. <범례>는 모두 4개조로 되어 있다. 범례 아랫쪽에는 ‘신평한선덕명숙지인(新平韓宣德明叔之印)’이라는 음각(陰刻)으로 된 네모난(方形, 방형) 붉은 도장(朱印, 주인)이 찍혀 있다.

범례의 첫머리에서 책이름을 ‘집영(集英)’이라 한 연유에 대하여 “시는 말의 영화이고 율시는 시 가운데 영화이다. 그것을 선함에 또한 율시 가운데 영화이므로 앞면에 집영이라고 하였다.”고 적었다.

≪당률집영≫의 <범례>에 따르면, 이 책은 당(唐)의 시대를 초(初)·중(中)·성(盛)·만(晩)의 네 시기로 구분하였다. 만당은 시편이 많아 상하로 구분하였다. 작자명이 불분명한 경우에는 원 제목 아래 별도의 주를 달아 두었다.

기왕의 선집에 많이 수록된 시에는 본문의 변란 밖에 두주(頭註)를 달아 권(圈) 속에 품(品)·해(解)·취(吹)·수(髓)·직(直)·귀(歸)·체(體) 등이라고 표시하여 놓았다. 장혼이 처음 선(選)한 것은 아무 권 표시를 하지 않았다.

≪당률집영≫ 범례의 뒷면에 표제지(標題紙)가 있다. 중앙에 대형 목각 연자(連字)로 ‘唐律集英(당률집영)’이라는 책이름을 두었다. 좌측하단에 활자로 ‘庚午活印(경오활인)’이라고 하였다. 1810년에 인쇄했음을 알 수 있다. 제1책의 권1은 ‘초·성당’, 권2는 ‘중당’이다. 제2책은 ‘만당’을 상하로 나누었다.

≪당률집영≫은 당시인(唐詩人) 159명의 작품 중에서 우수한 율시만 선별한 것이다. 장혼이 ≪시종 詩宗≫을 편찬하기 이전에 예비적인 작업으로 간행한 것으로 보인다. 활자본에는 서문이 없다.

장혼의 문집인 필사본 ≪이이엄집 而已广集≫ 제4책에 <당률집영서>가 남아 있다. 1809년에 장혼 자신이 중국의 여러 시선집들을 참고하고 그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새로 편찬한 책임을 알 수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 육당문고(六堂文庫)에 있다.

참고문헌

『한국서지연표』(윤병태, 한국도서관협회, 1972)
『조선후기의 활자와 책』(윤병태, 범우사, 1992)
「평민 장혼의 편찬서와 간행서」(윤병태, 『서지학연구』 제10집, 199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