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문예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발해의 시조 대조영의 둘째 아들인 왕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좌효위장군
관련 사건
흑수말갈토벌
정의
남북국시대 발해의 시조 대조영의 둘째 아들인 왕자.
개설

시조 고왕(高王 : 大祚榮)의 둘째아들이며 무왕 대무예(大武藝)의 친아우이다. 당나라가 중종(中宗) 초기 장행급(張行岌)을 보내어 대조영을 초유했을 때, 동행해 숙위(宿衛)로서 머물고 있다가 당나라 현종(玄宗)의 개원(開元)초에 돌아왔으므로 당나라의 정세에 밝았다.

생애 및 활동상황

726년(인안 8) 당나라는 발해와 겨루고 있던 흑룡강 하류의 흑수말갈(黑水靺鞨)에 대해, 흑수주를 만들고 장사(長史)를 두어 지배력을 가지고자 하였다. 이에 무왕은 흑수말갈이 발해 영토를 통과해 당나라와 통하다가 지금 와서 알리지 않고 당나라와 통한다는 것은, 앞뒤에서 협공할 속셈이라고 단정하였다. 따라서 아우인 대문예에게 임아(任雅)와 함께 흑수말갈을 치게 하였다. 그러나 대문예는 지금 흑수말갈을 치는 것은 발해보다 무력이 월등한 당나라의 노여움을 사 마치 전성시대에 30만 대군으로 당나라와 싸웠다가 망한 고구려와 같은 운명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만류하였다.

무왕은 이를 듣지 않고 진군을 강행시켰다. 그러나 대문예는 흑수말갈과의 경계 지역에서 다시 글을 올려 중단할 것을 간하였다. 그것을 들은 무왕은 크게 노해 대일하(大壹夏)와 교체한 뒤 그를 불러들여 죽이려고 하였다. 그러자 대문예는 두려워서 당나라로 망명해 당나라로부터 좌효위장군(左驍衛將軍)을 받았다. 무왕은 마문궤(馬文軌) 등을 당나라에 보내어 그의 죄상을 말하고 죽일 것을 요청하였다.

그러나 당나라의 현종은 그를 안서(安西 : 지금의 新彊省)에 머무르도록 하고, 발해에 이도수(李道邃) 등을 보내어 의리상 죽일 수 없어 영남에 유배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대문예에 대한 당나라의 후대를 알게 된 무왕은 다시 이진언(李盡彦)을 보내어 대국으로서의 거짓을 꾸짖으며, 대문예를 죽일 것을 거듭 요구하였다. 이에 크게 노한 현종은 이도수가 그 관속들에게 비밀을 지키도록 감독 못한 죄를 물어서 조주자사(曹州刺史)로 좌천하는 한편, 발해에는 최심읍(崔尋挹)을 보내어 서신으로 형제간의 우의를 간곡히 타일렀다.

그러나 무왕은 732년 장수 장문휴(張文休)에게 명해 해적을 이끌고 등주(登州 : 山東省蓬萊縣)를 공격해 자사 위준(韋俊)을 죽이고, 군의 일부를 나누어 유주(幽州 : 지금의 北京)로 진군하게 해 그 부근을 불안에 몰아넣었다가 물러갔다. 그러자 당나라에서도 좌령군장군(左領軍將軍)개복순(蓋福順)과 대문예로 하여금 유주에서 병사를 모아서 치게 하고, 그 다음 해 당나라에 머무르고 있던 태복원외경(太僕員外卿)김사란(金思蘭)을 신라로 보내어 발해를 공격하게 하였다.

그런데도 무왕의 대문예에 대한 울분은 쉽게 풀리지 않았다. 그래서 몰래 자객을 모집해 낙양 천진교(天津橋) 남에서 대문예를 습격했으나 실패하였다. 대문예는 끝내 발해로 돌아가지 않고 당나라에서 망명생활을 하다가 죽었다.

참고문헌

『신당서(新唐書)』
『발해정치사연구(渤海政治史硏究)』(송기호, 일주각, 1996)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