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정치공작대 사건 ( )

목차
정치
사건
1950년 사설단체인 대한정치공작대에 의한 정치적 조작사건.
목차
정의
1950년 사설단체인 대한정치공작대에 의한 정치적 조작사건.
내용

대한정치공작대는 권력의 비호 아래 1950년에 생겨난 사설 정보·탐정단체로서, 이승만(李承晩)의 비서와 해운공사 사장을 지낸 정운수(鄭雲樹)가 배후핵심인물로, 대장은 김태수(金泰守, 일명 金嶺)가 맡았고, 정동엽(鄭東燁)·김낙영(金洛永)·오관수(吳官守)·이무열(李武烈)·정운수 등이 대원으로 활동하였다.

당시 내무부장관 백성욱(白性郁) 등 고위인물들도 이 단체와 관련이 있었다. 대한정치공작대는 1950년 4월 트럭 10여대에 헌병과 경찰병력을 동원하여 인민군 부사령관이라는 최동석(崔東石)을 체포하고 경무대 근처의 땅 속에 묻어둔 장총 한자루와 실탄 등의 무기를 찾아낸 뒤 민국당(民國黨)의 김성수(金性洙)·조병옥(趙炳玉)·백관수(白寬洙)·김준연(金俊淵) 등의 거물급 인사들이 남하간첩들과 밀통하여 정부를 전복하려 한 음모를 밝혀내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에 의문을 가지고 있던 오제도(吳制道)·선우 종원(鮮于宗源)·정희택(鄭喜澤) 등 세 검사는 이 사건이 철저한 조작극임을 밝혀내었다. 결국, 대한정치공작대의 김태수·정동엽·김낙영·오관수·이무열 등은 불법단체조직·허위고발·무기불법관리 등의 죄로 체포되어 재판을 받았고, 배후핵심인물이던 정운수는 미국으로 도망갔다.

이 사건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야당의 우세가 예견되던 상황 속에서 집권당의 하수인단체가 정치적 조작극을 꾸며 당시의 제1야당인 민국당을 붕괴시키려 하였던 정치사건으로, 당시의 정치문화를 잘 드러내주고 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광복삼십팔년사』(대한민국광복삼십팔년사편찬위원회, 삼선출판사,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