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승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한강변에 설치한 한성과 지방을 연결하는 진(津) · 도(渡)의 관리책임자.
목차
정의
조선시대 한강변에 설치한 한성과 지방을 연결하는 진(津) · 도(渡)의 관리책임자.
내용

진·도에는 나룻배와 참선(站船) 등을 배치하여 통행인의 내왕과 조운(漕運)의 편의를 도모하였고, 또한 도성출입자에 대한 감시와 죄인의 규찰 등을 담당한 중요한 교통로의 하나였다.

특히, 한강변에는 중랑교(中浪橋)·전관교(箭串橋)·광나루[廣津]·삼전도(三田渡)·흑석진(黑石津)·동작도(銅雀渡)·한강도(漢江渡)·노량진(露梁津), 마포(麻浦)·서강(西江)·공암진(孔巖津)·임진도(臨津渡) 등의 진·도가 설치되어 행인의 출입상황과 강수(江水)의 깊이를 측량하고, 때로는 한강에서 통진(通津)의 강가에 사는 양인 및 공사천으로서 생선간(生鮮干)으로 삼아 내선(內膳)을 위한 생선을 잡아 바치도록 하였다.

유래는 국초의 진도별감(津渡別監)을 1415년(태종 15) 종9품의 도승으로 개정한 데서 비롯된 것이며, 조선 후기 별장이라 하여 병조에서 관할하였다. 조선 초기는 이조에서 양반 자제들로 임명하였으며, 특히 삼전도와 같은 곳은 국왕의 왕릉참배로 인하여 사무가 많아 사리에 밝은 사족으로 임명하기도 하였다.

내왕인의 규찰과 죄인의 압송, 진도선(津渡船)의 관리, 내선용 생선의 진상, 강수측량 등의 임무를 맡았으며, 만약 선주(船主)나 진부(津夫) 등이 잘못하거나, 짐을 실은 배들이 치패(致敗)된 경우 즉시 달려가서 구해야 하였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 치죄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중종실록(中宗實錄)』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경국대전(經國大典)』
『대전속록(大典續錄)』
『속대전(續大典)』
「조선시대역참제도발달(朝鮮時代驛站制度發達)에 관한 연구」(조병로, 『한국문화연구(韓國文化硏究)』2, 경기대학교, 1985)
「경강진(京江津)·도선(渡船)에 대하여」(이현종, 『향토서울』27, 1966)
집필자
남도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