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편수 이승업 가옥 ( )

목차
관련 정보
서울 삼각동 도편수 이승업 가옥 전경
서울 삼각동 도편수 이승업 가옥 전경
주생활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중구에 있었던 조선후기 건축기술자 이승업 관련 주택.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중구에 있었던 조선후기 건축기술자 이승업 관련 주택.
내용

1977년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현재는 남산골 한옥마을에 옮겨져 있다. 고종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 도편수의 한 사람이었던 이승업(李承業)이 1860년대 지은 중인집이다.

본래에는 안채와 사랑채, 행랑채, 안채아랫채, 사랑아랫채, 사랑뒷채, 사잇담 등이 있었으나 모두 헐리고 안채와 사랑채만이 남아 있다. 안채는 전형적인 서울지방형으로 ㄱ자 평면을 이루고 있다.

남아있는 사랑채는 ㄱ자형 평면으로 남향하였는데, 본래에는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서측에 정면 2칸, 측면 1칸 반 크기의 사랑방을 두고 그 동측으로 1칸 반 대청이, 사랑방 뒤로 1칸의 침방을 두었다. 이들 방과 대청의 전면은 반칸폭의 툇마루이다.

그러나 후일 중앙에 대청을 두고 침방은 아궁이부엌간으로 변형되었다. 사랑채 서측의 남아있는 안채 역시 ㄱ자형 평면으로 부엌, 안방, 윗방이 일렬로 남북으로 길게 늘어서고 이와 ㄱ자로 꺾인 곳에 대청과 건넌방이 자리잡고 있다. 안방, 대청, 건넌방에는 모두 툇마루가 달려 있다.

안채는 장대석 두벌대기단위에 네모뿔대의 초석을 놓고 네모기둥을 세운 일고주오량가구의 굴도리, 겹처마 팔작집이다. 안채 건넌방 앞의 툇마루에는 아름다운 평난간이 설치되고, 부엌 위 다락 창호들도 아름다운 완자살 짜임으로 되어 있고, 대청의 고막이널에도 아름다운 무늬의 바람구멍이 나 있다. 사랑채는 납도리 홑처마 팔작집이다.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