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송정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6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송정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판본. 1926년 5대손 송인옥(宋寅鈺)이 유고를 정리하고, 송인박(宋寅鏷)·송명익(宋明翼) 등이 간행하였다. 권두에 김세락(金世洛)의 서문과 권말에 김석(金㙽)과 송계흠(宋啓欽)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사(辭) 2편, 부 2편, 시 160수, 권2에는 서(書) 22편, 잠 1편, 서(序) 4편, 기 5편, 지(識) 4편, 서(敍) 2편, 제문 16편, 권3에는 묘지명 6편, 행장 2편, 행록 3편, 잡저 8편, 권4는 부록으로 행장 1편, 묘갈명 1편, 만사(挽詞) 17편, 제문 5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저자가 ‘소학지사(小學之士)’라 칭송을 들은 만큼 이 책에는 그의 소학지공(小學之功)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시 중 「차도산감사운(次陶山感事韻)」·「차추야시(次秋夜詩)」에는 학문에 대한 열망이 엿보이고, 문장은 「상눌은이선생광정(上訥隱李先生光庭)」·「여권평암(與權平庵)」·「여정해좌범조(與丁海左範朝)」·「여이약천(與李若天)」 등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사우(師友)에게 보낸 서(書)와 제문이 중심을 이룬다.

「문견록(聞見錄)」은 권힐(權黠)이 임진왜란 때 적의 진중에 잡혀가서 22일간을 끌려 다니다가 밤에 도망쳐 나온 것을 비롯하여, 금축(琴軸) 등 15인의 기록을 적은 글이다. 이밖에 「자경잠(自警箴)」에는 그의 견식과 독학무실(篤學務實)의 정신이 잘 나타나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