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바루놀이

목차
관련 정보
등바루놀이
등바루놀이
민속·인류
놀이
매년 4월 초순경에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리에서 처녀들이 두 패로 편을 갈라 어물 채취로 승패를 가리는 성인여자놀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매년 4월 초순경에 충청남도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리에서 처녀들이 두 패로 편을 갈라 어물 채취로 승패를 가리는 성인여자놀이.
내용

해안지방 처녀들의 집단놀이이다. 매년 음력 4월 초순경의 길일을 택하여 거행되며, 초경(初經)을 경험한 처녀(지금은 15세 이상)들만의 놀이로서, 해당화가 만발한 해변에서 펼쳐진다. 이 놀이의 유래나 어원 등에 관한 뚜렷한 전거(典據 ; 근거가 될만한 문헌상의 출처)나 전승(傳承)은 찾아볼 수 없다.

다만 이곳에서 살아온 할머니들에 의하면 그들뿐만 아니라 그들의 어머니나 할머니도 처녀시절에 이 놀이를 하였다고 하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이 놀이의 유래가 상당히 오래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놀이가 벌어지기 하루 전, 마을 처녀들은 일찍 아침식사를 마치고 바닷가의 놀이터로 모인다.

거기서 그들은 굵직굵직한 돌을 날라다 둘레 약 10m, 높이 1.5m 정도의 둥근 돌담을 쌓는데, 바다 쪽으로 넓이 1m 정도를 터놓아 그곳으로 드나들게 한다. 이 돌담은 다음날 놀이를 할 때 옷을 갈아입고 소지품을 보관하기 위한 일종의 놀이집이다. 놀이날이 되면, 처녀들은 동이 트자마자 작업복을 입고 각종 어물채취 도구와 한복을 싸들고 놀이터로 모인다.

모인 처녀들은 두 패로 편을 갈라 각자 굴·홍합 등의 어물채취 시합을 벌인다. 그러한 작업이 4∼5시간 계속되다가 점심때가 거의 되면, 이번에는 각자 채취한 어물을 고르고 껍질을 벗긴다. 그리고 나서 어물을 한 곳에 모아놓고 어느 편이 많이 채취하였는가, 누가 가장 많이 채취하였는가, 또 누가 가장 큰 것을 채취하였는가 등을 심사한다.

그 결과로써 이긴 편과 진 편을 판정하고, 가장 성적이 좋은 처녀를 그날의 주인공인 여왕으로 뽑는다. 이 때쯤이면 정성껏 마련한 점심바구니를 머리에 인 어머니나 언니들이 그곳으로 나온다. 그러면 처녀들은 놀이집에 들어가 고운 한복으로 갈아입고 둥글게 둘러앉아 즐거운 회식을 벌인다. 먼저 여왕이 음식을 맛보고 나서, 이긴 편이 수저를 들면 진 편에서도 따라서 수저를 든다.

회식이 끝나면 북을 울리며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즐기는 놀이가 밤 늦도록 이어진다. 그러는 사이 밥을 날라온 어머니·언니들도 자연히 한덩어리가 되어 함께 즐긴다. 이 놀이는 섬처녀들에게 어물채취 기술을 습득시켜 성인의 자격을 획득하게 하려는 일종의 성년식(成年式)의 성격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민속놀이 ‘등바루’」(박계홍, 『충남일보』, 1973.9.19.)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