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무서 ()

목차
민간신앙
제도
조선시대 무격(巫覡)들로 하여금 구병(救病)을 맡게 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기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무격(巫覡)들로 하여금 구병(救病)을 맡게 하기 위하여 설치되었던 기관.
내용

창설연대는 미상이다. 이긍익(李肯翊)의 『연려실기술』 별집 7에 보면 “본조에 열무서가 있었는데…… 지금 무격이 활인서에 속하여 있으니, 관리를 통폐합할 때 혹시 활인서에 합하였는지 모르겠다.”고 하여, 열무서가 활인서의 전신인 것으로 짐작된다.

따라서, 열무서도 활인서나 그 전신인 동서대비원(東西大悲院)과 같이 원래 구병과 무의탁자 수용 등을 위한 후생기관의 일종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무격을 이에 소속하게 한 것은 그들의 규율과 통솔을 쉽게 하고 그들을 구병활동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었다.

참고문헌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한국민속연구(韓國民俗硏究)』(박계홍, 형설출판사, 1973)
「조선무속고(朝鮮巫俗考)」(이능화, 『계명』19, 192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