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

목차
관련 정보
메기
메기
동물
생물
메기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목차
정의
메기과에 속하는 민물고기.
생태

학명은 Parasilurus asotus (LINNE)이다. 몸이 길고, 몸의 뒤쪽은 측편(側扁)하여 얄팍하다. 머리는 종편(縱扁)하여 넓적하다. 눈은 작고 입은 크다. 아래턱이 위턱보다 길고, 이빨이 예리하다. 입수염이 2쌍 있다. 등지느러미는 작고 뒷지느러미는 길어 꼬리지느러미 하엽(下葉)과 연결되어 있다. 가슴지느러미에는 굵은 가시가 있다.

몸빛은 등쪽과 옆구리는 암갈색 또는 황갈색이고 구름 모양의 불규칙적인 반문이 있다. 그러나 이 무늬가 전혀 없는 경우도 있다. 몸길이는 25∼30㎝가 보통이나 큰 강에는 100㎝ 이상 되는 것도 있다. 우리 나라 도처의 하천과 호소(湖沼)에 분포하고 중국·일본·타이완에도 분포한다. 유속이 느린 곳이나 연못의 모래·진흙 바닥에 살며, 진흙 밑을 좋아한다. 낮에는 물 밑에 숨어 있으며, 주로 밤에 나와 활동하면서 새우·게 등의 갑각류, 수서곤충, 작은 동물 등을 잡아먹는다. 산란기는 5∼6월이다.

효능 및 기능

≪향약집성방 鄕藥集成方≫에서는 메기를 이어(鮧魚)라 하고 그 향명을 미유기(未由弃)라고 하였다. ≪훈몽자회 訓蒙字會≫에서는 점(鮎)자를 ‘메유기 념’이라 하고 이를 속칭 점어(鮎魚)라 한다고 하였다. ≪성호사설 星湖僿說≫에서는 메기를 제(鯷)라 하고, 일명 점(鮎), 일명 언(鰋)이라 한다고 하였다. 제잠(鯷岑)은 우리 나라의 별칭이다.

≪난호어목지 蘭湖漁牧志≫에서는 점(鮎)이라 하고, 몸이 점활(黏滑)하므로 이를 점이라 한다고 하였고, 또 이마가 평평〔平而夷〕하므로 이(鮧)라 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메기의 큰 것을 제(鯷)라 한다고 하였다. 그 용도에 대해서는 말하기를 그 살은 회나 구이에는 부적합하고 다만 고아서 끓여먹을 만하다고 하였다. 그러나 비늘이 없는 물고기는 대체로 유독(有毒)하므로 많이 먹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증보산림경제≫에서는 맛이 매우 좋으며 감장즙(甘醬汁)에 넣어 삶는다고 하였다. ≪송남잡지 松南雜識≫에서는 옛날에는 없었는데 고려가 멸망할 때에 영남에서 처음으로 났으므로 이를 멸려치(滅麗鯔)라 한다고 하였다. 조선시대 말기에 편찬된 읍지들의 토산조에는 메기가 점어(鮎魚) 또는 언어(鰋魚)라는 이름으로 실려 있다.

한말의 한 조사에 의하면, 당시 메기는 낙동강·영산강·금강·한강·임진강 및 대동강의 상류에 특히 많았다고 하며, 이를 낚시로 잡기도 하고 낮에 하천이나 개골창에 숨어 있는 것을 손으로 잡기도 하였다고 한다.

메기는 식품으로서뿐만 아니라 약용으로도 쓰인다. ≪동의보감 東醫寶鑑≫에서는 그 약효에 대하여 부종(浮腫)에 물[水]을 내리고 소변을 잘 통하게 한다고 하였다. 메기탕 같은 음식은 오늘날 인기 있는 식품이나 메기자원 감소로 메기의 값이 아주 비싸며, 수요량을 양식으로 충족시키고 있다.

최근의 메기어획고는 1,000M/T 내외인데 1997년의 어획고는 251M/T이었고, 양식에 의한 생산량은 2,323M/T이었다. 메기가 지진을 일으킨다는 속설이 있으나 그것은 잘못 전해진 이야기이고, 메기가 지진에 대한 감각이 예민하여 지진을 미리 안다는 것은 사실이다.

참고문헌

『향약집성방(鄕藥集成方)』
『훈몽자회(訓蒙字會)』
『동의보감(東醫寶鑑)』
『성호사설(星湖僿說)』
『증보산림경제(增補山林經濟)』
『난호어목지(蘭湖漁牧志)』
『송남이식(松南離識)』
『한국어도보』(정문기, 일지사, 1977)
『韓海通魚指針』(葛生修亮, 黑龍會出版部, 1903)
『해양수산통계연보』(해양수산부, 1998)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