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간교대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신 · 구임의 지방관이 서로 면대(面代)하여 교대하도록 한 제도.
목차
정의
조선시대 신 · 구임의 지방관이 서로 면대(面代)하여 교대하도록 한 제도.
내용

조선 초기까지는 관찰사를 비롯한 문무의 지방관이 임기 만료되어 신임자와 직무를 교대할 때, 관인(官印)을 관할구역의 경계에까지 보내어 신임자를 맞이하는 일이 많았다.

이러한 관행은 교대할 때에 착오가 생길 우려가 있는 한편 긴급한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에 신속히 대응하기 어렵다는 점이 지적되어, ≪경국대전≫에서는 모든 지방관이 직접 면대하여 교대하도록 규정하기에 이르렀다.

이와 함께 교대하는 지방관이 서로 관인을 주고받는 곳도 제한하여, 관찰사는 도의 경계에서, 절도사·첨절제사·만호(萬戶)는 진문(鎭門, 營門)에서, 수령·찰방·역승(驛丞)·도승(渡丞)은 관아에서 교대하도록 하였다.

참고문헌

『세조실록』
『경국대전』
집필자
오종록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누구나 자유로이 이용 가능하며,
    항목 내용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