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저성 ()

목차
건축
유적
중국 요령성 무순시 신빈만족자치현(新賓滿族自治縣) 목기진(木奇鎭) 일대로 비정되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성곽.
목차
정의
중국 요령성 무순시 신빈만족자치현(新賓滿族自治縣) 목기진(木奇鎭) 일대로 비정되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성곽.
내용

고구려 서북방의 요충지인 신성(新城)에서 수도인 국내성(國內城)에 이르는 교통로상에 배치된 중요한 성의 하나이다. 목저성이 처음 축조된 시기는 잘 알 수 없으나, 신성이 축조된 뒤인 4세기 초 이후로 추정할 수 있다.

목저성이 문헌에서 처음 확인되는 것은 342년(고국원왕 12)에 ‘남도(南道)’를 통하여 고구려를 침공해온 전연(前燕)의 모용황(慕容皝)의 4만 군사와 고국원왕(故國原王)의 1만5천의 군사가 목저에서 격전을 벌인 기사이다.

이 전투에서 고구려군이 패배하여, 결국 수도 국내성이 함락당하고 왕후와 고구려인 5만 명이 전연으로 끌려가는 수모를 겪기도 하였다. 또 405년(광개토왕 15)에는 후연(後燕)의 모용희(慕容熙)가 거란(契丹) 침략에 실패한 후 고구려 목저성을 공격한 바 있다.

고구려 말기에 당(唐)과의 전쟁 과정에서 667년(보장왕 26)에는 당군이 남소성·목저성·창암성을 공략한 바 있고, 668년에 남생(男生)이 국내성 등 9성과 10만여 호(戶)를 이끌고 당에 투항할 때 목저성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 기록은 목저성이 국내성 방어선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고구려 멸망 후 당은 고구려 영역을 9도독부 42주(州)로 다스렸는데, 목저성은 그 중 42주의 하나로 편제되었다. 목저성의 위치는 중국 요령성 무순(撫順)의 고이산성(高爾山城)으로 비정되는 신성을 기준으로 하면, 현 소자하(蘇子河) 유역의 목기진(木奇鎭) 일대가 유력하다.

또는 신빈현(新濱縣) 이도하자촌(二道河子村)의 구로성(舊老城)이나 오룡촌의 오룡산성(五龍山城)에 비정하기도 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당서(唐書)』
『자치통감(資治通鑑)』
『高句麗の歷史と遺蹟』(田中俊明, 中央公論社, 1995)
『東北歷史地理』2(孫進己·馮永謙 編, 黑龍江人民出版社, 1989)
「5∼7세기 고구려의 지방제도」(노태돈, 『한국고대사논총』8,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