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적원 ()

목차
고대사
제도
발해시대의 관서.
목차
정의
발해시대의 관서.
내용

책과 문서 등을 관리하고, 비문·묘지·축문(祝文)·제문(祭文) 및 외교문서 등을 작성하는 업무를 담당하였다. 장은 감(監)이며 그 밑에 영(令)이 있었다. 그 밖에 술작랑(述作郎)이라는 직명도 보인다.

문적원에는 당시 학식 있고 문장이 뛰어난 이들이 복무하였다. 그래서 때로는 외국에 보내는 사절로 문적원 소속의 관인이 종종 파견되었다.

819년(건흥 2) 문적원 술작랑인 이승영(李承英)은 일본에 파견된 사절단의 대표였다. 배정(裵頲)은 882년(대현석 11) 문적원 소감(文籍院小監)으로, 그리고 894년(대위해 1) 문적원감(文籍院監)으로, 배구(裵璆)는 908년(대인전 2) 문적원소감으로 각각 사절단의 대표가 되어 일본에 갔다.

이들은 높은 학식과 문장으로 당시 일본의 관인들과 깊이 교유하였다. 그에 관한 시가 오늘날까지 남아 전한다. 문적원 소감은 영과 동일한 직으로 여겨진다.

참고문헌

『신당서(新唐書)』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