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광훈 ()

민광훈 글씨
민광훈 글씨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사복시정, 안변부사, 사간원정언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이칭
중집(仲集)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5년(선조 28)
사망 연도
1659년(효종 10)
본관
여흥(驪興, 지금의 경기도 여주)
주요 관직
사복시정|안변부사|사간원정언
정의
조선 후기에, 사복시정, 안변부사, 사간원정언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자는 중집(仲集). 민사용(閔思容)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장흥고영 민여건(閔汝健)이고, 아버지는 부윤 민기(閔機)이며, 어머니는 남양홍씨(南陽洪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6년(광해군 8) 진사에 합격하고 인조 초 음보(蔭補)로 별검(別檢)이 되어 출사하였다.

1628년(인조 6) 알성 문과에 장원한 뒤, 정언과 지평 등을 거쳐 1635년 홍문관에 등용되고, 1644년 교리, 이듬해 사간, 1649년(효종 즉위년) 통정(通政)으로 승진하여 사복시정(司僕寺正)과 안변부사를 거쳐 사간원정언이 되었다. 1652년 승지에 오르고, 이듬해 강원도관찰사가 되었으나 재변을 보고하지 않은 죄로 삭직되었다.

1656년 다시 복직되어 병조와 공조의 참의를 지냈다. 성색(聲色)을 멀리하였고 치가에는 법도가 있었으며, 관직에 나아가서는 현명한 관리라는 평을 들었다. 안변부사로 있을 때, 가난한 부민을 돕기 위하여 많은 비용을 아껴서 의창(義倉)을 설치하여 부민의 생활을 도와준 사실이 있다.

병자호란 때는 청군이 몽고병과 함께 강화도에 침입하자 강화도의 수비가 허술하여 승산이 없음을 깨닫고, 종묘서영(宗廟署令)으로 송국택(宋國澤)과 함께 그곳에 피신중이던 원손(元孫)을 데리고 죽음을 각오하고 바다를 건너 교동(喬桐)을 거쳐 인근 섬으로 피신하여 무사하였다. 난이 그친 뒤 원손을 호위한 공으로 통정으로 승진하여 호조참의가 되었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국조방목(國朝榜目)』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