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술희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전기 대광, 태사삼중대광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시호
엄의(嚴毅)
이칭
박술희(朴述希)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945년(정종 즉위년)
본관
면천(沔川)
출생지
혜성군(지금의 충청남도 당진)
주요 관직
대광|태사삼중대광
정의
고려전기 대광, 태사삼중대광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혜성군(槥城郡: 지금의 충청남도 당진) 사람. 면천박씨(沔川朴氏)의 시조. 일명 박술희(朴述希). 대승 박득의(朴得宜)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성격이 용감하고, 고기 먹는 것을 좋아하여 두꺼비·청개구리·거미도 모두 먹었다.

18세에 궁예의 위사(衛士)가 되었으나, 뒤에 태조를 섬겨 여러 차례 군공을 세워 대광이 되었다. 921년(태조 4) 태조가 장화왕후(莊和王后)의 소생인 맏아들 왕무(王武: 惠宗)를 태자로 세우려고 했으나, 그 어머니 집안의 세력이 미약해 태자 책봉이 염려되었다.

이에 태조는 오래된 상자에 자황포(柘黃袍: 태자가 입는 옷)를 담아 오씨에게 주었다. 오씨가 이것을 박술희에게 보이니, 박술희는 태조의 뜻을 알고 왕무를 태자로 삼을 것을 청하여 그대로 되었다.

태조가 임종할 때, 박술희는 군국(軍國)의 일과 태자를 새 왕으로 옹립하여 보좌할 것을 유언받았으며, 또한 훈요십조(訓要十條)도 받았다.

그러나 박술희는 당시 광주(廣州) 지방의 강력한 호족출신이며 외척으로서 권력을 쥐고 있던 왕규(王規)와 적대관계에 있었으므로, 자기 자신의 신변보호마저 힘들 정도였다. 이에 항상 군사 100여 명으로 자신을 호위하게 하니, 정종(定宗)은 박술희가 딴 뜻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여 갑곶(甲串)으로 귀양보냈다.

『고려사(高麗史)』 박술희전에 의하면, 왕규가 왕명이라고 속여 박술희를 죽였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당시 왕규 자신도 갑곶에 유배되었다가 곧 살해되었으므로 그 기록을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 아마도 정종이 박술희를 죽이고, 그 살해의 책임을 왕규에게 전가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상훈과 추모

뒤에 엄의(嚴毅)라는 시호를 받고, 태사삼중대광(太師三重大匡)에 추증되었으며, 혜종 묘정(廟庭)에 배향되었다. 아들로 박정원(朴精元)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호족과 왕권」(하현강, 『한국사』 4, 197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