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증영 ()

눌재유고
눌재유고
유교
인물
조선 전기에, 예빈시직장, 홍문관교리 등을 역임하였으며, 『눌재유고』를 저술한 문신.
이칭
눌재(訥齋)
이칭
희인(希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64년(세조 10)
사망 연도
1493년(성종 24)
본관
밀양(密陽)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예빈시직장|홍문관교리
정의
조선 전기에, 예빈시직장, 홍문관교리 등을 역임하였으며, 『눌재유고』를 저술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별명은 희인(希仁), 호는 눌재(訥齋). 아버지는 예조참의 박미(朴楣)이며, 어머니는 진주강씨(晉州姜氏)로 강석덕(姜碩德)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83년(성종 14)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으며, 1486년 22세의 나이로 사가독서(賜暇讀書)의 영예를 얻었다. 그 뒤 예빈시직장(禮賓寺直長)·홍문관교리를 지냈다. 문장으로 당대에 이름을 떨쳤고, 서법(書法)에 능하여 송설체(松雪體)에 특기가 있었다. 1488년 예빈시직장으로 있을 때 허종(許琮)을 따라 명나라 사신 규봉(圭峰)·동월(董越)을 의주의 의순관(義順館)에서 맞이하였다.

이때 동월이 그의 시문과 필법을 보고 감탄하였고, 우아한 성품과 단정함을 기려서 ‘희인(希仁)’이라 이름하였다. 명나라의 부사 왕창(王敞)도 시에는 호연(浩然)의 기상이 있고, 글씨는 당나라 현종간의 천보서법(天寶書法)을 계승하였으며, 원나라 제일의 서예가인 조맹부(趙孟頫)의 서체를 잘 쓴다고 놀라워하였다.

그는 강의(剛毅)·정직의 기질이 있었고, 매우 청렴하여 사람들이 존경해 마지않았다. 청주의 국계서원(菊溪書院)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눌재유고(訥齋遺稿)』가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