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아타령 (방아)

목차
국악
작품
경기 민요의 하나.
목차
정의
경기 민요의 하나.
내용

경기 민요의 하나. 언제 발생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경기민요 중 대표적인 고제(古制)의 하나로 꼽힌다. 곡명은 후렴에서 따왔고, 방아찧는 노작과는 거리가 멀다. 노랫말은 일정하지 않고, 그 중 많이 불리는 것의 첫절은 다음과 같다.

"에헤헤야/에헤라/우이겨라/방아로/구나/일락은/서산에/해떨어/지고/월추/―울/동/령에/저기 저달이/막 솟아/온/다/노/자/좋/구나/오초/동남/너른/물에/오고/가는/상고/선은/순풍에/돛을/달고/북을/두리둥실/울리/면서/어기/여차/닻감는/소래/원포/귀/범이/에헤라/이아니란/말/가"

세마치장단에 유절(有節)형식으로 되어 있다. 후렴이 앞에 붙고, 후렴의 처음은 일정한 노랫말이 반복되나 후반은 일정하지 않다. 각 절의 처음에는 "노자 좋구나"라는 군말이 붙는다.

구성음은 편의상 서양음악의 계이름으로 표시한다면 솔·라·도·레·미의 5음으로 되어 있고, 주음인 솔로 하행하는 종지법을 갖고 있다. 장인음(長引音)과 극적인 굴곡을 많이 쓰고, 경기민요 특유의 화사한 장식음을 많이 사용하는 흥겨운 곡이다.

이 곡의 뒤를 이어서 볶는타령장단으로 된 짧고 경쾌한 가락으로 이 곡보다 장2도 이상 높게 쇠어서 부르는 「잦은방아타령」이 불린다.

참고문헌

『한국가창대계』(이창배, 홍인문화사, 1976)
『한국음악』 4(국립국악원,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