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문 ()

목차
회화
인물
일제강점기 「건곤일척」을 그린 화가.
이칭
향당(香塘)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6년(고종 43)
사망 연도
1979년
본관
임천(林川)
출생지
서울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건곤일척」을 그린 화가.
내용

본관은 임천(林川). 호는 향당(香塘). 서울 출신. 할아버지의 둘째형인 백희배(白禧培)가 산수화를 잘 그린 화가였으며, 또 할아버지와 팔촌간이던 백은배(白殷培)는 조선 말기 도화서화원(圖畵署畵員)을 지낸 화가였다.

이러한 가통으로 어려서부터 그림에 재능을 나타내다가 20세 때 김은호(金殷鎬)의 문하생이 되어 정식으로 그림을 공부하였다. 1927년부터 조선미술전람회에 인물·꽃·새 등을 소재로 한 채색화를 출품하여 입선과 특선을 거듭하면서 두각을 나타내었고, 서화협회전람회에도 참가하였다.

1936년에는 김은호의 문하생들이 후소회(後素會)를 만들 때 김기창(金基昶)·장우성(張遇聖) 등과 함께 창립회원이 되어 연례전(年例展)에 출품하였다.

그러나 1942년에 기억상실증을 일으켜 35년간이나 화가로서의 생활이 중단되었으나 1977년에 기적적으로 정상을 되찾아 다시 화필을 잡았다. 대표작으로는 「건곤일척(乾坤一擲)」(1939년작, 온양민속박물관 소장)이 있다.

참고문헌

『향당백윤문(香塘白潤文)』(백송화랑, 1981)
「백윤문의 풍속인물화」(신선영, 『근대미술가의 재발견-절필시대』, 국립현대미술관, 2019)
「잊혀진 신예: 백윤문의 생애와 회화」(배원정, 『근대미술가의 재발견-절필시대』, 국립현대미술관, 201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