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훈동 민씨 가옥 ( )

목차
관련 정보
서울 관훈동 민씨 가옥 전경
서울 관훈동 민씨 가옥 전경
주생활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중구에 있는 조선후기 민영휘 관련 주택.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중구에 있는 조선후기 민영휘 관련 주택.
내용

1977년 서울특별시 민속문화재(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이집은 1700년대의 건축으로 종로구 관훈동에 있던 것을 1977년남산골 한옥마을로 이건하였다. 과거 관훈동 30-1에 있었던 가옥은 조선 말기 민영휘(閔泳徽)가 일대의 토지를 사들여 민씨 일가를 거주케 한 집 중의 하나였으며, 서울 팔대가(八大家)의 하나였다.

안채 일부와 중문간행랑채만 남아 있었으나, 본래에는 안채 동쪽에 별당, 안채 남측에 사랑채, 안채 뒤쪽으로 광채와 별채가 있었고, 또 중문간 행랑채 밖 서측으로는 솟을대문 행랑채가 있었다고 하여 남산골로 이건하면서 사랑채, 별당채를 복원하였다. 서향한 중문간행랑채의 남측 끝간에 있는 평대문(平大門)으로 된 중문을 들어서면 내외벽 앞에서 일단 꺾이어 안마당에 이른다. 중문간 옆은 찬간이고 그 옆에 안채의 부엌이 자리잡고 있다. 안채는 부엌, 안방이 남면하고 대청과 건넌방이 서향하는 중부지방형의 ㄱ자형평면을 이루고 있다.

안방은 사잇장지를 들여 세칸으로 나뉘고, 뒤로 좁은 협실을 두었다. 안방의 동측은 작은대청이고 그 동측에는 작은건넌방이 있다. 이 작은대청과 작은 건넌방의 남측에 큰대청과 건넌방이 자리잡고 있다.

큰대청은 서울팔대가(八大家)의 안대청답게 정면 3칸 측면 2칸의 6칸대청으로, 전후에 반칸폭 툇마루가 붙어 있고, 동서 양면에는 모두 들어열개 분합을 각간마다 네짝씩 달았다. 기단은 장대석 두벌대쌓기이고, 이 위에 네모뿔대의 초석을 놓고, 방주를 세웠다. 가구(架構)는 큰 대청이 싸고주칠량이고, 안방쪽이 오량이다. 겹처마 팔작집이다. 특히 대청고막이는 전돌에 안상형으로 통풍구를 뚫어 장식한 것이 이채롭다.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