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부약모리 ()

목차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고구려 장안성 축성의 책임을 맡았던 관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삼국시대 고구려 장안성 축성의 책임을 맡았던 관리.
내용

1766년에 발견되었다고 전해지는 평양성 성벽돌 명문에 의하면 “기축년(己丑年) 5월 28일 처음으로 공사를 시작하였는데, 서쪽으로 향하여 11리(里) 구간은 소형(小兄) 상부약모리(相夫若牟利)가 쌓는다.”고 한다.

이 명문의 상부약모리는 동일인명으로 볼 수도 있고, 또 약모리(若牟利)를 인명, 상부(相夫)를 관직명으로 보기도 한다. 또 상부(相夫)를 상부(上部)의 다른 이름으로 출신부로 보는 견해도 있다.

상부약모리는 소형의 관등을 갖고 평양성 외성의 11리 구간의 축성을 책임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522년(양원왕 8)에 장안성을 쌓고 589년(평원왕 28)에 장안성으로 천도하였으므로, 축성을 시작한 연대인 기축년은 569년(평원왕 11)에 비정된다.

그러나 다른 평양성 성벽돌의 명문에는 589년(己酉年)에 외성의 축조가 시작되었다고 기록되어 있으므로, 기축년은 기유년의 잘못일 가능성도 있다. 이 명문이 새겨진 성벽돌은 현재 실물이 전해지지 않고, 김정희(金正喜)의 석문(釋文)이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에 전해지고 있다.

참고문헌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
『역주한국고대금석문(譯註韓國古代金石文)』 1(한국고대사회연구소 편, 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1992)
「고구려(高句麗)의 후기도성(後期都城)」(민덕식, 『한국사론(韓國史論)』 19, 국사편찬위원회, 1989)
「평양성(장안성)의 축성과정에 대하여」(채희국, 『고고민속』 1965년 3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