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 ()

목차
관련 정보
삼척 영은사 사명당대선사 진영
삼척 영은사 사명당대선사 진영
불교
제도
선정(禪定)에 통달한 승려.
목차
정의
선정(禪定)에 통달한 승려.
내용

중국에서는 천자(天子)가 덕 높은 승려를 포상할 때 선사라는 호칭을 내렸으며, 신라말의 민간에서는 당대의 석덕(碩德)에 대한 덕호(德號)로 쓰거나 선대에 조사(祖師)를 칭할 때 선사라고 하였다.

중국에서 선사라는 칭호를 쓴 것은 706년에 신수(神秀)에게 대통선사(大通禪師)라는 시호를 내린 것이 최초이다. 고려시대에는 선종 승려 법계(法階) 중의 하나가 되었다. 선종의 대선에 합격한 자는 대덕(大德)→대사(大師)→중대사(重大師)→선사(禪師)가 되며, 그는 대선사까지 올라 갈 수 있다. 선사에게는 국사(國師)나 왕사(王師)가 될 자격이 주어졌다. 그러나 선사에게 주어진 자격과 권한은 전해지지 않는다.

조선시대의 선종 법계에는 이 칭호가 빠져 있어, 이때 이미 존호로서 일반화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조선시대에는 선사를 수선사(受禪師)의 준말로 사용하였는데, 이때의 수선사를 참회스님이라고도 한다. 이 수선사는 사자(師資)의 인연을 맺기 위하여 정하게 되는 은사(恩師)와는 달리 여러 사람을 선사로 정할 수 있으며, 그 예는 허다하다. 이는 조선시대에 선종이 주맥을 이루고 있었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