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송광사 영산전 ( )

목차
관련 정보
순천 송광사 영산전 정측면
순천 송광사 영산전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전라남도 순천시 송광면 송광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창건된 사찰건물.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순천 송광사 영산전(順天 松廣寺 靈山殿)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전남 순천시 송광면 송광사안길 100, 송광사 (신평리) / (지번)전남 순천시 송광면 신평리 12 송광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순천시 송광면 송광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창건된 사찰건물.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앞면 3칸, 옆면 2칸의 단층건물로, 지붕은 팔작지붕을 올렸다. 건물 앞면은 3칸이지만, 왼쪽 귀퉁이 기둥에서 오른쪽 귀퉁이 기둥까지의 길이는 21척밖에 되지 않는다.

건물은 작은 규모임에도 불구하고 처마 밑의 공포(栱包)가 3출목(出目)으로 과중하게 짜올려져 있다. 이것은 건물의 외관을 한층 더 장엄하게 꾸미려는 의도가 표현된 것으로 보인다. 그에 비해 건물 안의 공포는 2출목으로 줄었는데, 이것은 포개 쌓은 공포의 부피로 인해 천장의 공간 면적이 좁아지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로 추정된다. 이러한 의도 때문에 대들보를 받치는 공포의 살미 끝부분은 보의 짜임새를 보강하는 짧은 부재인 보아지[樑奉]처럼 만들었고, 천장 네 귀퉁이의 귀살미와 그 좌우 살미의 끝부분이 길게 뻗어나온 것을 교차시켜 연결한 특이한 부재를 설치하기도 하였다.

건물 안의 바닥에는 마루가 깔려 있는데, 마루 가운데부분의 뒤쪽벽에는 불단(佛壇)이 놓였으며, 그 위에는 지붕 모양의 닫집이 걸려 있다. 단청은 부재의 끝부분에만 무늬를 놓아 그린 모루[毛老]단청인데, 색감은 호남 지역의 정서가 짙게 밴 명랑한 것으로 무늬도 아름답다. 절에서 전하는 기록에 의하면, 영산전은 1639년(인조 17)에 처음 건립되었고, 1736년(영조 12)에 손질하여 고쳤다고 전한다.

참고문헌

『송광사』(강건기 외, 대원사, 2003)
『문화재대관』보물1(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송광사』한국의 사찰6(한국불교연구원 편, 일지사, 197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