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인전 ()

목차
관련 정보
평양 숭인전
평양 숭인전
건축
유적
북한 평양직할시 중구역에 있는 고려후기 기자조선의 기자를 제향하던 사당.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북한 평양직할시 중구역에 있는 고려후기 기자조선의 기자를 제향하던 사당.
내용

기자조선의 시조인 기자(箕子)를 추모하기 위하여 위패를 모시고 춘추로 향사하는 전각이다. 평양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서 1325년(충숙왕 12)에 처음 세운 뒤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쳐 오늘까지 전해지고 있다.

이 건물은 임진왜란과 6·25 때 피해를 입었으나 보수되었으며, 현 숭인전은 1977년에 길 건너편에서 숭령전(崇靈殿) 옆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정면 3칸(12.97m), 측면 3칸(8. 72m)에 안팎 3포(三包)의 포식두공(包式枓栱)을 얹고, 겹처마 합각지붕에 모루단청[毛老丹靑 : 부재의 끝 부분에만 그린 단청]을 한 아름다운 건물이다.

기단은 잘 다듬은 화강석의 긴 댓돌을 정연하게 쌓았고, 기둥은 배흘림기둥으로 전면의 가운뎃칸을 좌우의 측면칸보다 넓게 하였다. 네 모서리의 기둥은 가운데 기둥보다 8㎝ 밖으로 내세워 안쪽 대각선방향으로 약간 기울게 하였다.

양 옆의 기둥들은 밖으로 나가면서 일정한 비례로 차츰 높여 가운데 기둥에 비하여 12㎝나 더 높게 하였다. 따라서 기둥 위에 얹은 액방(額枋)과 평방(平枋)의 양 끝이 살짝 들렸다.

이것은 건물이 기울어져 보이는 것을 바로잡기 위한 방법으로 건물 전체의 균형을 돋보이게 하고 있다. 두공은 제공(諸貢)과 첨차(檐遮)를 짧게 하고, 각 부재가 단순한 직선과 간단한 면으로 되어 있어 소박하고 은은한 느낌을 준다.

이와 함께 서까래와 덧서까래, 추녀와 덧추녀들이 매우 정연하고 규칙적으로 배열되어 있다. 지붕 네 모서리에는 마치 부채살을 펴놓은 듯 부채살 서까래 12개를 아름답게 대었다. 지붕 용마루의 높이는 집채에 알맞게 정하고 지붕마루와 지붕면들이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있다. 이 건물은 고려시대의 건축술을 보여주는 점에서 건축사연구에 좋은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북한의 자연지리와 사적』(통일원, 1994)
관련 미디어 (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