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루

목차
관련 정보
식생활
물품
솥 위에 올려놓고 떡 · 쌀 등을 찌는 데 쓰는 둥근 그릇.
목차
정의
솥 위에 올려놓고 떡 · 쌀 등을 찌는 데 쓰는 둥근 그릇.
내용

김이 통하도록 바닥에는 구멍이 여러 개 나 있다.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시루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청동기시대의 유적인 나진 초도패총에서 출토된 것이다.

이어서 초기 철기시대의 유적인 평안북도 대평리유적에서도 출토되고, 삼국시대 고분에서도 여러 개가 발굴되었다. 또한, 고구려시대 유적인 안악고분벽화·약수리벽화 등에 시루에서 음식을 다루는 그림이 있다.

이러한 사실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원시농경시대에서부터 사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현재에도 각 가정에는 한두개의 시루가 상비되어 있다.

시루는 바닥에 있는 구멍을 통하여 뜨거운 증기가 올라와 시루 안의 음식이 쪄지게끔 되어 있다. 시루에 음식을 익힐 때에는 재료가 흘러 떨어지지 않도록 시루밑을 깔고 시루방석이라 하여 짚으로 두껍게 결은 것을 뚜껑으로 덮는다.

한편, 시루바닥과 둘레가 꼭 맞는 솥을 골라 물을 붓고 시루를 앉힌다. 이 때 시루와 솥이 닿는 부분에서 김이 새는 것을 막기 위하여 시룻번을 바른다.

시룻번은 밀가루나 멥쌀가루를 반죽하여 만드는데, 지름 1㎝ 정도로 가늘고 길게 만들어 솥과 시루 둘레에 돌려가면서 밀착시킨다. 시루는 질그릇으로 구운 것이 대부분이나 자주 그리고 많은 양의 떡을 찔 때는 깨지지 않는 놋시루를 쓰기도 한다.

참고문헌

『고려이전한국식생활사연구』이성우(향문사, 1978)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