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검 ()

고대사
인물
후백제의 제2대(재위: 935년~936년) 왕.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후백제
관련 사건
후삼국 통일전쟁
정의
후백제의 제2대(재위: 935년~936년) 왕.
개설

재위 935∼936. 견훤의 장자였으나 넷째아들인 금강에게 왕위를 물려주려고 한 견훤을 유폐시키고 즉위하였다. 그후 고려태조왕건의 대군과 일리천을 사이에 두고 대진하였으나 패배해 왕위에 오른지 1년만에 멸망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후백제의 시조 견훤(甄萱)은 여러 비빈(妃嬪)들 사이에 왕자를 10여 명이나 두었다. 그 중에서도 넷째아들 금강(金剛)이 키가 크고 지혜가 많으므로 특별히 사랑해 장차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였다. 이에 불안을 느낀 신검은 935년(견훤 44) 3월에 능환(能奐)과 두 아우 양검(良劍)·용검(龍劍) 등의 권유를 받아들여 견훤을 금산사(金山寺)에 유폐시키고, 아우 금강을 죽이고 즉위하였다. 신검은 933년 5월에 고려의 유금필(庾黔弼) 등과 더불어 접전한 점 등으로 미루어 보아 싸움터에서의 실전 경험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산사에 유폐되어 있던 견훤은 이듬 해 6월에 막내아들 능예(能乂), 딸 쇠복(衰福)과 애첩 고비(姑比) 등을 데리고 금성(錦城 : 지금의 전라남도 羅州)으로 달아난 뒤 사람을 보내 고려태조를 만나기를 청하였다.

고려태조는 유금필·만세(萬歲) 등에게 바닷길로 가서 위로하고 데려오게 해 후한 예로 대우했으며, 견훤이 자기보다 나이가 10년 위라 해 높여 상보(尙父)를 삼고 남궁(南宮)에 거처하게 하였다. 그리고 양주(楊州)를 주어 식읍(食邑)을 삼게 하였다. 이러한 내분을 틈타 고려태조는 4만 3000여 명의 군사를 이끌고 천안부(天安府)에 이르러 진용을 정돈한 다음 일선군(一善郡 : 지금의 경상북도 구미)으로 진격하였다. 이에 후백제의 신검이 대군을 이끌고 북상해 마침내 일리천(一利川)을 사이에 두고 대진했으나 패배해 왕위에 오른 지 1년 반 만에 멸망하였다.

기록에는 능환은 신하로서의 의리를 저버렸다 해 주살(誅殺)당했고, 신검에게는 작(爵)을 내렸으며, 양검과 용검만이 유배되어 살해되었다고 되어 있으나 신검도 함께 살해되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왜냐 하면 신검이 당시 살아 있다가 뒤에 죽었다면 그 사망 기사가 따로 나올 법한데 전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와는 달리 후백제의 국운이 기울어지자 견훤이 고려에 대해 타협적인 태도를 취하려 하자, 신검 등은 고려에 대해 강경책을 견지하려고 한 데서 비롯된 내분이라고 하는 견해도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고려왕조(高麗王朝)의 성립(成立)과 호족연합정권(豪族聯合政權)」(하현강, 『한국사』 4, 국사편찬위원회, 1977)
「후삼국(後三國)의 성립(成立)」(박한설, 『한국사』 3, 국사편찬위원회, 1976)
「후백제(後百濟) 금강(金剛)에 관하여」(박한설, 『대구사학』 7·8합집,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