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활 ()

목차
관련 정보
신생활
신생활
언론·방송
문헌
1922년에, 신생활사에서 박희도가 창간한 사회주의 잡지.
목차
정의
1922년에, 신생활사에서 박희도가 창간한 사회주의 잡지.
내용

6호부터는 월간으로 바뀌었다가 다시 순간으로 간행하였다. 3·1운동 때 민족대표의 한 사람이었던 박희도(朴熙道)가 미국인 선교사 베커(Beker, 白熙德)를 편집인 겸 발행인으로 하여 창간하였다.

박희도는 황해도 해주의 이승준(李承駿) 등의 출자로 무산대중의 개조와 혁신이라는 기치 아래 신생활사를 설립하였다.

창간호가 나오자 곧 발매금지가 되었으며, 1922년 11월 14일자 제11호에서 특집으로 발간한 ‘노국(露國)혁명5주년기념호’가 다시 발매금지되었다.

이때 사장 박희도 및 인쇄인 노기정(盧基禎) 두 사람이 구속되었고 인쇄기도 봉인되어 사용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 뒤 주필 이하 다수의 집필자가 검거, 기소되어 1923년 1월 8일 전원 2년 6월 내지 1년 6월의 징역이 선고되었는데 이것은 우리 나라 최초의 사회주의관계 재판이었다.

당시 문제가 된 논문은 김명식(金明植)의 <러시아혁명기념>, 유진희(劉鎭熙)의 <민족운동과 무산계급의 전술>, 이항발(李恒發)의 <자유노동조합결성의 취지>등이었다.

같은 날 우리 나라 최초의 사회주의 잡지인 ≪신생활≫은 발행금지의 처분을 당하고 말았다.

참고문헌

『한국잡지사』(김근수, 청록출판사,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