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동마을 심수정 ( 마을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양동마을 심수정
경주 양동마을 심수정
주생활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여강이씨 문중에서 건립한 누정. 정자.
이칭
이칭
심수정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국가민속문화유산(1979년 01월 26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138-5 (양동리)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여강이씨 문중에서 건립한 누정. 정자.
내용

1979년 국가민속문화재(현, 국가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여강 이씨(驪江李氏) 문중에서 1560년경에 세웠는데, 화재로 소실되어 1917년경에 본래 모습대로 복원하였다.

勿자형 마을의 오른쪽 산등성이에 ㄱ자형 행랑채와 함께 자리 잡은 이 정자는 ㄱ자형 평면으로 흡사 양반집의 별당채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정자는 남북축상에 ㄱ자형 평면의 중심 대각선을 일치시키고 있어서 한쪽은 서남향을 하고 있고, 한쪽은 동남향을 하고 있다.

동북향으로 정자를 바라볼 때 왼쪽 끝에서부터 정면 3칸, 측면 2칸의 대청, 정면 2칸, 측면 1칸 반의 사랑방이 있다. 방 앞에는 반 칸 폭의 개방된 툇마루가 설치되어 있다. 대청 정면에는 ‘심수정’이라는 편액이 걸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청 쪽의 불발기창호 위에는 ‘이양재(二養齋)’라는 편액이 걸려 있다.

대청의 전면 ㄱ자로 꺾인 곳에는 1칸의 마루가 있고, 다시 방 1칸과 누마루 1칸이 서남쪽을 향하고 있다. 누마루 둘레에는 계자난간을 두른 툇마루를 달아내었고, 누마루 서남쪽 도리에는 ‘함허루(涵虛樓)’라는 편액을 걸었다.

일각대문 담장 밖 남쪽 터에는 ㄱ자형 평면의 작은 행랑채를 건립하여 정자의 뒷바라지를 하도록 하였다. 행랑채는 부엌 · 방 · 마루 · 광 등으로 구성되어 마치 작은 안채와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구조는 막돌허튼층으로 쌓고 장대석으로 마무리한 기단 위에 주좌(柱座)를 쇠시리한 다듬은 돌초석을 놓고 그 위에 두리기둥을 세웠다. 기둥 윗몸에는 주두를 놓아 이익공(二翼工)양식으로 꾸몄다. 이 정자는 두리기둥 · 대들보 · 서까래 등 모든 구조재들의 치목(治木)과 창호, 계자난간 등의 다듬질에서 매우 뛰어난 솜씨를 보이고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중요민속자료편 상(문화재관리국, 1985)
『한국건축미』(주남철, 일지사, 1983)
『양동마을조사보고서』(경상북도, 1979)
집필자
주남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